facebook youtube
빅뱅 '봄여름가을겨울', 음원차트 요지부동 1위
22-04-10 10:0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그룹 빅뱅이 신곡 '봄여름가을겨울 (Still Life)'로 국내외 음원 차트를 6일째 휩쓸고 있다.

빅뱅의 '봄여름가을겨울'은 10일 오전 현재 멜론 톱100 24Hits를 비롯해 지니, 벅스, 바이브, 플로 등 주요 음원 차트 1위를 굳건히 지키고 있다. 지난 5일 0시 음원을 공개한 지 반나절만에 일간 차트 정상을 점령한 이후 매 실시간 1위 자리까지 단 한 번의 빈틈을 허용하지 않았다.

지난 2018년 싱글 '꽃 길' 이후 약 4년 만 컴백이자 별다른 프로모션이 없음에도 오롯이 음악만으로 거두고 있는 성과다. 지금까지 수많은 히트곡을 배출해왔던 빅뱅인 만큼 이들을 향한 음악 팬들의 탄탄한 신뢰를 새삼 확인할 수 있다.

그간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자랑해온 빅뱅은 이번에 따뜻한 밴드 사운드를 택했고, 독창적 예술성이 엿보인 시적 은유와 진정성 깃든 노랫말을 아름다운 멜로디에 얹어 듣는 이의 마음을 울렸다.

덕분에 빅뱅 네 멤버의 목소리와 진심어린 메시지는 더욱 강력하게 전달됐다. 태양의 소울풀한 음색, 대성의 성숙해진 보컬, 스타일리시하고 묵직한 지드래곤과 탑의 랩이 상호 보완하며 빅뱅만이 낼 수 있는 조화로움을 제대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영국의 유명 음악평론지 NME는 이 곡에 별 다섯 개를 줬다. 즉 만점이다. NME는 "'봄여름가을겨울 '에 '이들이 앞으로 어떻게 되는 것일까'에 대한 정답이 담겨 있지는 않다. 하지만 한가지 확실한 점은 빅뱅은 4년 전보다 더 멋있어졌고 더 나은 사람이 되었다는 것이다"고 호평했다.

빅뱅의 귀환에 팬들은 그들과 함께 울고 웃었던 향수에 푹 빠졌다. 팬들은 "변한 건 4년이라는 시간과 계절뿐 빅뱅의 클라스는 여전하다" "Still Life, Still BIGBANG" 등 각자의 진솔한 감상을 쏟아내며 뜨겁게 호응 중이다.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제공]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범수 갑질에 극단적 선택·학생들 정신병원 行" 의혹…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서 제자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7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이범수의 제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에 따르면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을 겸...
해외이슈
“곧 넷째딸 출산, 아내에게 감사” 수상소감…46살 라이언 레이놀즈 달콤한 로맨티스트[해외이슈]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임신 ‘놉’ 29살 여배우, “나보고 못생겼다고 말하는 것은 미친 짓이야” 분노[해외이슈]
박찬욱 ‘헤어질 결심’, 뉴욕타임스 10대 영화 선정 “아카데미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