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김원중♥' 곽지영 "아기 생기고 식비 지출 증가…남편 요리왕 돼가"
22-03-15 09: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임신 중인 모델 곽지영(32)이 남편인 모델 김원중(35)과 함께 근황을 알렸다.

곽지영은 14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요즘 애정하고 자주 먹는 식료품 소개(With 곽세만 구독자 1호 팬)"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 등장한 곽지영은 "'임밍아웃'하고 처음 찍는 영상이다. 아기가 생기고 나서 식습관의 변화를 이야기해보면 좋을 것 같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일주일에 두세 번은 샐러드를 먹으려고 노력한다"는 곽지영은 "과일을 많이 먹는 것보다 싱싱하고 질 좋은 채소나 단백질이 풍부한 고기를 많이 먹는 게 태아의 두뇌 발달에도 좋고 산모한테도 좋다고 배웠다"라고 전했고, 지켜보던 김원중은 "실제로 샐러드를 하루에 한 번씩 먹었다. 처음에는 먹다가 지금은 먹기 싫다고 한다"라고 보탰다.

곽지영은 또한 "애초 샐러드를 즐겨 먹지 않아서 매일 먹으려다보니 물리더라. 처음엔 매일 하루 한끼 샐러드를 먹었는데 이제 일주일에 두세 번 먹는다. 그래도 꾸준히 먹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기가 생기기 전에는 하루 두 끼 정도 먹었다. 아기가 생기고 세 끼 꼬박꼬박 잘 챙겨 먹고 간식도 먹어서 속이 비지 않도록 유지를 하려고 한다"라며 "임신부로서 당연히 안 좋은 음식은 피해야 하는 게 맞지만 좋은 음식만 찾아 먹기도 쉽지 않더라. 조금 스트레스이기도 하다"라고 밝혔다.

곽지영은 임신 전부터 즐겨 먹던 음식으로 땅콩버터, 베이글, 크림치즈 등을 소개하고는 "아기가 생기고 식비가 너무 많이 든다"라고 토로했다. 이어 김원중이 "배달 음식 비용이 컸는데 아예 없어졌고 사서 직접 해먹는다"라고 하자 "오빠가 요리왕이 돼가고 있다"라며 웃었다.

영상 말미 곽지영은 "많이 축하해주셔서 마음이 더 따뜻하고 기쁨이 배가되는 것 같다. 행복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감사하다"라고 고마움을 표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곽지영의 세상만사' 영상 캡처]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안하게 생각" 김광현 이어 정철원·이용찬 말소…'WBC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음주 파문 3인방이 모두 엔트리에서 말소됐다. 한 매체는 지난달 30일 "한 유튜브 채널을 토대로 추가 취재한 결과 프로야구 각 구단에서 활약하는 3명의 투수가 3월 8일 밤부터 3월 11일 새벽까지 일본 도쿄 아...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