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심형래 "연간 '1천억' 벌었던 전성기→영화 실패 후 빚 179억" [MD리뷰]
22-02-28 05: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신과 한판'에서 개그맨 겸 감독 심형래가 전성기 시절을 돌아봤다.

27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신과 한판'에는 심형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심형래는 "어린이날 우상을 뽑으면, 제가 순위에 들어갔다. 1위 세종대왕, 2위 이순신 장군, 3위가 심형래였다. 살아있는 사람은 나밖에 없었다. 어떻게 보면 BTS(방탄소년단)보다 나은 거다"라고 말했다.

이어 "여성잡지 선정 사윗감 1위에 등극하기도 했다"라며 "광고도 100편 넘게 찍었다"라고 떠올렸다.

특히 심형래는 "현재 시세로 해마다 1,000억 원을 벌었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그는 "당시 집값 시세로 따져보면 1984년 압구정 아파트를 7,800만 원 주고 샀는데, 그게 지금 40억 원이다"라며 "CF 한 편당 출연료 8,000만 원을 받았다. 광고만 100편 넘게 찍었으니까"라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심형래는 "다른 배우들이 최고 출연료 3,000만 원 받을 때 저는 2억 원을 받았다"라고 전했다.

감독 도전 계기도 밝혔다. 그는 "SF영화를 만들어야겠다 싶었다. '쥬라기 공원'을 이겨야겠다는 욕심이 컸다"라며 "어린이 영화를 많이 찍었다. '영구와 땡칠이' '우뢰매' 등을 만들다 보니까, 우리나라 영화 촬영 환경이 너무 안 좋은 거다. '슈퍼맨'은 하늘을 날 때 선이 하나도 안 보이는데 우린 피아노선이 다 보이고. 그래서 한국영화를 발전시켜야겠다 생각했다. 나도 할리우드 같은 영화를 만들어서 전 세계 시장에서 경쟁해 봐야겠다 싶어, 외국을 염두에 두고 영화를 기획했다. '티라노의 발톱'을 보면 대사가 없다"


하지만 감독으로서 실패의 쓴맛을 본 바. 심형래는 "영화 실패 후 가진 것 다 팔고도 179억 원의 빚이 남았었다. 그래서 파산신청을 한 거다"라고 떠올렸다.

그는 "스트레스 받으니까 건강이 안 좋아진다. 구안와사 오고 당뇨도 걸리고 그랬다"라며 "외롭더라. 뭐든 귀찮고 힘도 빠지고 허탈하고. 한편으로는 누구를 원망할 게 아니라 이게 사회구나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사진 = MBN '신과 한판'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기영, 코로나19 확진 "모든 스케줄 중단"…'우영우'
배우 강기영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으로 ENA 수목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 팀의 인도네시아 발리 휴가에 함께하지 못하게 됐다. 8일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지난 주말 강기영이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쳐 선...
해외이슈
톰 크루즈 ‘탑건:매버릭’ 흥행 고공행진, ‘타이타닉’ 기록 갈아치워다[해외이슈]
“남친은 바람 피우고 새 애인과는 헤어지고” 38살 모델, 남자와 되는일 없네[해외이슈]
‘시어머니 빅토리아 베컴과 전쟁’ 27살 며느리, 지지해준 팬들 고마워[해외이슈](종합)
“결혼하고 아이 낳으면 은퇴할 것” 30살 셀레나 고메즈, 이탈리아男에 시집가나[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