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일라이, 정산금 6억 넘어→지연수 씀씀이 컸다"
허재 "허웅, 연대 이유? 의지와 상관없이…" 폭로
칸 '노란 드레스'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홍현희♥제이쓴, 2세 위한 뉴하우스…인테리어 대박
브브걸 유정 "임신 잘할 수 있어" 거침없는 토크
김건희 여사, 바이든 레드카펫 입장 전 만나…
고은아, 열애설 부른 테니스 사랑…"밝아져"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조규성-황의조 선제골 합작' 한국, 레바논전 전반 1-0 종료
22-01-27 21:5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조규성이 선제골을 터트린 한국이 레바논 원정에서 전반전을 앞서며 마쳤다.

한국은 27일 오후(한국시간) 레바논 시돈의 사이다 뮤니시펄 경기장에서 열린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7차전에서 전반전을 1-0으로 앞서며 마쳤다. 최종예선 A조에서 무패의 성적으로 2위에 올라있는 한국은 레바논전에 승리를 거두고 같은날 열리는 경기에서 아랍에미리트(UAE)가 시리아에 패하면 월드컵 본선행을 조기 확정한다.

한국은 레바논을 상대로 황의조와 조규성이 공격수로 나섰고 권창훈, 황인범, 정우영, 이재성이 미드필더로 출전했다.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이용은 수비를 맡았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경기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꾸준히 공격을 시도했다. 한국은 전반 8분 이재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왼발 발리 슈팅으로 포문을 열었다. 이재성은 전반 12분 페널티지역 왼쪽을 돌파해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 마타르에 막혔다.

한국은 전반 15분 황의조가 이용의 크로스를 헤딩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노렸지만 골키퍼 마타르에게 또 한번 막혔다. 전반 28분에는 권창훈이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오른발 대각선 슈팅을 때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이어 전반 30분에는 황인범이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슈팅으로 레바논 골문을 두드렸다.

레바논은 전반 38분 미첼이 골문앞에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이것을 멜키가 재차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벗어나 한국은 실점 위기를 넘겼다.

이후 한국은 전반전 추가시간 조규성이 선제골을 터트렸다. 조규성은 왼쪽 측면에서 황의조가 낮게 올린 크로스를 문전 쇄도하며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고 한국이 전반전을 앞서며 마무리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제공]
김종국 기자 calci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칸 임세령, 이정재 뒤 조용한 내조
[배우 이정재와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 /AFPBBNews] [마이데일리 = 김성호 기자]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포착됐다고 한다. 8년째 공개 열애 중인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 ‘헌트’ 프리미어 상영회에서다. 20일(현지...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엠버 허드는 지구에서 가장 미친 여자”, 51살 여배우 직격탄[해외이슈]
톰 크루즈 ‘탑건2’ 출연료 165억, 딸 수리 양육비 연간 5억[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