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새론, 너무 늦게 깬 술…2일 만의 반성문
치어리더계의 아이린, 다 홀려버릴 듯한 눈웃음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태연, 셀카 찍는데 코피가 줄줄…'깜짝이야'
'기가 팍 죽었네'…프리지아, 자숙 근황 보니
송은이 "20년 전 오해 풀려"…이수영 "뵈는 게 X"
김종국·윤은혜, 17년째 열애설에 네티즌 추리ing
배수현, 근육질 구릿빛 몸매 눈길…'감탄만'
'한 사람만' 안은진♥김경남의 도주, 그러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22-01-23 12:5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JTBC 월화드라마 ‘한 사람만’에서 채송화 살인사건의 진범으로 몰리고 있는 표인숙(안은진)X민우천(김경남)이 광수대를 피해 도망치면서 후반부를 향해 가열차게 달려가고 있다. “우발적”으로 저지른 사건이 그 몸집을 부풀리며 격변해나가고 있는 가운데, 사건의 판도를 뒤집을 가능성이 있는 또 다른 변수들을 미리 살펴봤다.

#. 안은진X강예원X박수영의 ‘단짠단짠’ 워맨스

하용근(백현진) 살인사건으로 ‘우리’가 된 표인숙X강세연(강예원)X성미도(박수영)의 특별한 우정은 날이 갈수록 그 깊이를 더하고 있다. 점점 예상 밖으로 커지며 숨통을 조여오는 사건에 ‘단짠단짠’을 반복했지만, 이를 통해 이들이 배운 건 서로에 대한 이해와 포용이었다. 미도는 꿈에도 그린 꼭대기에 올라선 이 순간, 모든 게 어그러질까 봐 인숙의 자수를 바라기도 했다. 그런데 11회 예고 영상을 보니 광수대를 피해 도망친 인숙을 돕기 위해 세연과 함께 힘을 합친 듯하다. 하지만 이 때문에 미도와 구지표(한규원)간의 트러블이 예고되며 ‘짠’의 차례가 또 한번 오고 마는 것인지 긴장감을 더한다.

#. 광수대 내부 대립

채송화 살인사건을 두고 광수대 내부 의견은 황마진(이봉련) 팀장과 조시영(도상우) 경위, 그리고 조지아 서장 두 주축으로 나뉘어 대립 중이다. 황마진 팀장과 조시영 경위는 채송화 살인사건에 꾸준히 의문을 품었다. 그들이 보기엔 그날 인숙이 하용근(백현진)을 향해 골프채를 휘둘렀고, 청부 살인을 하러 온 민우천과 마주친 건 맞지만 그 사이에 분명히 더 있었다. 게다가 두 번째로 발생한 채송화 살인사건은 모든 게 연출된 느낌이었고, 인숙의 자백은 너무 쉬웠다. 하지만 사건을 덮는데 급급한 서장은 다 된 밥에 재 뿌리지 말고 하루 빨리 인숙을 포토라인에 세우라며 성화였다. 이에 불복종한 조시영에겐 정직 2개월이라는 처분까지 내려져 상황은 급속도로 악화됐다. 이제 방향을 돌릴 수 있는 건 황마진뿐, 그녀가 끝까지 사실을 밝혀낼 수 있을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 사람들의 분노

채송화 살인사건의 피해자 하용근이 전과 6범 가정폭력범에 아동 성 착취 사이트의 ‘헤비 업로더’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사람들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그를 처리한 범인은 순식간에 쓰레기를 치운 정의 구현자가 되어 있었다. 하용근의 살인을 청부한 ‘1’ 구지표는 바로 이점을 이용해 두 번째 채송화 살인사건을 꾸몄다. “한번 발동만 걸리면 그 다음은 저절로 굴러간다”는 그의 예고대로, 사람들은 ‘살인 의뢰 릴레이’를 쏟아내며 다음 타깃을 찾았다. 진실이 무엇이든, 억측과 루머를 타고 정해져 있는 결론을 향해 달려가고 있는 사람들의 분노가 또 어떤 변수를 만들어 낼지는 지켜봐야 하는 포인트다.

‘한 사람만’ 매주 월, 화 밤 11시 방송.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이승길 기자 winning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원 "영탁 덕분에…" 뭉클한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트로트 가수 영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영탁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영탁에게 깜짝 편지를 보냈다. 이찬원은 "나는 박영탁을 너무나도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34살 리한나, LA서 첫 아들 출산[해외이슈]
“조니 뎁과 사귀냐고?” 미모의 여변호사, 대답 대신에 웃음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