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반전 뒤태'…입 쩍 벌어지는 ★들의 파격 노출
"남자도 아냐 비겁해!"…정동원, 장민호에 분노
성동일, 자꾸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이근, 입원 중 인터뷰 "난 한국 공항서 체포될 것"
'퇴폐미 물씬'…한예슬, 아찔 의상에 짙은 화장
'감독' 이정재→'주연' 아이유, 칸 성대한 데뷔전
도경완, 장윤정에 닭살 멘트 작렬 "너 없는…"
'명품 협찬샷인데…' 사쿠라, 미모가 시선 강탈
오타니 외의 日타자가 ML서 언제 성공? 日국대타자 ML행 가로막나
22-01-23 09:0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 외의 일본프로야구 타자가 메이저리그에서 큰 성공을 거둔 건 꽤 오래됐다."

일본은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메이저리거를 배출한 국가다. 오타니가 메이저리그에서도 슈퍼스타로 떠오르긴 했지만, 다르빗슈 유(샌디에이고 파드레스) 등 지난해에도 8명의 일본인이 메이저리그를 누볐다.

그런데 오타니를 제외하면 최근 일본은 물론 아시아타자의 메이저리그 성공사례가 거의 없다. 2020시즌을 끝으로 메이저리그를 떠난 추신수(SSG 랜더스)가 마지막 사례라고 봐야 한다. 일본인 타자들 중에선 스즈키 이치로, 마쓰이 히데키 등 2000년대 초~중반 전성기를 누린 선수들 외에 눈에 띄는 선수가 없다.

이런 흐름을 깨려는 선수가 메이저리그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2019 프리미어12, 2020 도쿄올림픽 우승을 이끈 오른손 외야수 스즈키 세이야(28, 히로시마 도요카프)다. 스즈키는 현재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타자로 불린다.

미일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 진출을 시도하다 직장폐쇄로 막힌 상태다. 직장폐쇄가 끝나면 잔여 21일의 포스팅을 보장 받는다. 스즈키에게 관심이 있는 구단은 꾸준히 거론된다. 이런 그의 결점은 '선례'다.

최근 메이저리그에서 성공한 일본인타자가 많지 않은 현실상, 객관적으로 그를 평가할 근거가 부족하다는 의미다. 일본에서 거둔 압도적 성적은 메이저리그가 아닌 말 그대로 일본에서의 퍼포먼스라는 뜻이기도 하다.



CBS스포츠는 22일(이하 한국시각) 잔여 FA들의 결점을 지적했다. "선수 분석의 상당 부분은 과거에 의해 주도된다. 유사한 속성을 가진 선수가 어떻게 해왔는지에 관한 것이다. 스즈키를 복잡하게 하는 건 선례가 없다는 점이다"라고 했다.

계속해서 CBS스포츠는 "일본 출신으로 메이저리그에서 뛴 적이 없는 걸 의미한다. 오타니 외의 일본인타자가 메이저리그에서 큰 성공을 거둔 건 꽤 오래됐다. 스즈키는 그런 흐름을 바꿀 공평한 배팅같지만, 결과적으로 계약이 억제될 가능성이 크다"라고 했다.

물론 CBS스포츠의 이런 시각은 스즈키 계약의 부정적인 측면을 거론한 것이라고 봐야 한다. 그렇다고 해서 스즈키의 메이저리그 진출이 막힐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게 대다수 미국 언론 시각이다. 일본에서 성공한 선수라면, 메이저리그도 어느 정도 인정하는 분위기가 있다.

[스즈키.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성동일, 몸 자랑하는 비에게 후끈 돌직구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성동일이 가수 겸 배우 비에게 돌직구를 날렸다. 16일 오후 방송된 ENA, tvN STORY '이번주도 잘부탁해'에서 비는 성동일에게 "만약에 지금 회사 다 정리하고 여기 제주도 와서 살라고 하면 나는 무조건 산다"고 털어놨다...
종합
연예
스포츠
르세라핌, 스포티파이 월간 청취자수 200만 ...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유산 아픔 이틀만에 극복?” 스피어스, 비키니 영상 올려 “정신건강 걱정”[해외이슈](종합)
47살 디카프리오, 23살 연하 모델 이마에 뜨거운 키스 “5년째 열애중”[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잡지 커버 비난 폭주, “굶고 다이어트 자랑에 실망…성형수술 중요성만 강조”[해외이슈]
“강제피임→극적 임신→유산 아픔”, 40살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시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