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준호, 넘어진 김지민 보고 웃참…'만행 폭로'
칸 강제 진출한 김신영…박찬욱의 섭외 비하인드
휘인 "관종 화사 싫었다"…첫 만남 어땠길래
가비, 한강뷰 고층 아파트 이사…아이키 "배 아파"
이종혁子 탁수, 배우 꿈꾸는 훈남 대학생 폭풍성장
이경진 "유방암 투병 당시 사망설…숨 안쉬어져"
"8kg 쪄"…유이, 살이 어디로 다 붙은 거야?
신주아, 태국 야시장서 '연예인 티' 줄줄
“갤 가돗이 영어를 못 알아들어”, 조스 웨던의 황당 해명에 분노[해외이슈]
22-01-20 13:3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저스티스 리그’의 조드 웨던 감독이 자신이 촬영장에서 배우를 협박했다는 혐의를 부인했다.

앞서 ‘원더우먼’ 갤 가돗과 ‘사이보그’ 레이 피셔는 그가 자신들을 위협했다고 폭로한 바 있다.

조스 웨던은 지난 18일(현지시간) 뉴욕 매거진과 인터뷰에서 “나는 사람들을 위협하지 않는다. 누가 그런 짓을 하죠?"라고 반문했다.

그는 “갤 가돗에게 영어는 모국어가 아니다”라면서 “대화 중에 오해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갤 가돗이 삭제를 원하는 장면을 두고 둘은 말다툼을 벌였다.

조스 웨던은 “삭제하려면 철로에 나를 묶은 뒤 시신을 밟고 가라는 식으로 농담으로 말했는데, 갤 가돗이 자신을 철로에 묶겠다는 협박으로 오해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갤 가돗은 “나는 완벽하게 그의 말을 이해했다”면서 조스 웨던의 변명에 반박했다.

레이 피셔는 조스 웨던의 행동이 "거슬리고, 학대적이며, 프로답지 못하며, 완전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처음 주장했다.

그는 과거 포브스와 인터뷰에서 “감독이 내 피부톤을 좋아하지 않았기 때문에 피부색을 바꾸기 위해 색조 수정을 사용했다는 말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조스 웨던은 “모든 배우들의 얼굴을 포함한 영화 전체를 밝게 했으며 피셔와의 변화에 대해 몇 시간 동안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대화가 우호적이고 존중적이었다”면서 피셔의 주장은 “진실하거나 합당한 논의가 아니다”라고 했다.

피셔는 트위터를 통해 감독의 최근 발언에 대해 "거짓말과 농담"이라고 반격했다.

‘저스티스 리그’는 잭 스나이더 감독이 연출했으나, 촬영 도중 가족에 비극이 생겨 ‘어벤져스’를 연출한 조스 웨던이 마무리 작업을 맡은 바 있다. 배우들은 잭 스나이더의 감독판을 원했으며, 결국 HBO를 통해 방영됐다.

한편 갤 가돗은 영화 '나일 강의 죽음'에 출연한다. 이 영화는 신혼부부를 태운 이집트 나일 강의 초호화 여객선에서 살인 사건이 벌어진 가운데, 탐정 ‘에르큘 포와로’가 조사에 착수하지만 연이은 살인 사건으로 탑승객 모두가 충격과 혼란에 휩싸이게 되는 이야기를 담는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휘인"관종 화사 싫었다"…첫만남 어땠길래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걸그룹 마마무 휘인이 같은 그룹 멤버 화사의 첫 인상을 고백했다. 24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떡볶이집 그 오빠'는 '해방'을 주제로 대한민국 최강 보컬그룹 마마무 멤버이자 최근 솔로 가수로 홀로서기에도 성공...
종합
연예
스포츠
레드벨벳 조이 '언제 봐도 사랑스러운 밝은 ...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11자 복근→파격 노출, 칸을 사로잡은 ‘동성연인♥’ 크리스틴 스튜어트[해외이슈]
“웨스트는 카다시안이 함께 살기에는 어려운 남자”, 트랜스젠더 아버지 증언[해외이슈]
‘동성연인♥’ 크리스틴 스튜어트, 칸 레드카펫서 11자 복근 자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