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새론, 너무 늦게 깬 술…2일 만의 반성문
치어리더계의 아이린, 다 홀려버릴 듯한 눈웃음
이찬원, 영탁에 "덕분에 가수 됐다" 뭉클 고백
태연, 셀카 찍는데 코피가 줄줄…'깜짝이야'
'기가 팍 죽었네'…프리지아, 자숙 근황 보니
송은이 "20년 전 오해 풀려"…이수영 "뵈는 게 X"
김종국·윤은혜, 17년째 열애설에 네티즌 추리ing
배수현, 근육질 구릿빛 몸매 눈길…'감탄만'
'168억원, 쌌다' 이치로 충격적 ML 데뷔…2000년 이후 시애틀 최고 FA 계약
22-01-12 18: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2000년대 대형 스타 중 한 명이었다."

스즈키 이치로(49)는 1992년 오릭스 블루웨이브에서 데뷔한 뒤 일본프로야구 최고의 타자로 군림했다. 9년간 951경기서 타율 0.353 1278안타 118홈런 529타점 658득점 199도루를 기록했다. 2001시즌을 앞두고 3년 1400만달러에 시애틀 매리너스와 계약,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다.

데뷔하자마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데뷔 첫 시즌부터 157경기서 692타수 242안타 타율 0.350 8홈런 69타점 127득점 56도루를 기록했다. 아메리칸리그 MVP와 신인왕, 올스타, 골든글러브와 실버슬러거까지 싹쓸이했다.

2012년까지 시애틀에 몸 담았다. 이후 뉴욕 양키스, 마이애미 말린스를 거쳐 2018년에 시애틀로 돌아왔다. 2년간 뛴 뒤 은퇴했다. 메이저리그 통산 2653경기서 9934타수 3089안타 타율 0.311 117홈런 780타점 1420득점 509도루.

베이스볼레퍼런스의 집계에 따르면, 이치로는 메이저리그에서만 19년간 1억6718만1483달러를 벌어들였다. 12일(이하 한국시각) 기준 약 1990억원이다. 시애틀에서만 1억4698만1483달러(약 1750억원)를 챙겼다.



블리처리포트는 이날 2000년대 이후 메이저리그 30개 구단의 최고 FA 계약을 선정했다. 시애틀의 경우 이치로와의 첫 3년 계약을 선정했다. 정확하게 1408만8000달러(약 168억원)였다. 훗날 이치로의 퍼포먼스를 볼 때 첫 계약은 대단히 구단친화적이었다. 미일포스팅시스템에 의한 계약이었다.

블리처리포트는 "일본에서 통산 타율 0.353과 1278안타에도 일본에서 메이저리그로 온 첫 포지션 플레이어였기 때문에 의문이 있었다. 미국 데뷔시즌에 신인왕과 MVP 영예를 안으면서 그 의문에 크게 답했다. 200년대 최고의 대형스타 중 한 명이었다"라고 했다.



이치로는 현재 시애틀 회장 특보 겸 인스트럭터로 활약 중이다. 지난해 11월에 시애틀 구단 명예의 전당 헌액을 확정했다. 2024시즌이 끝나면 메이저리그 명예의 전당 입회 기회가 주어진다. MLB.com은 지난해 말 이치로가 2025년에 곧바로 헌액될 것으로 봤다. 아직 아시아 메이저리거의 명예의 전당 헌액은 없었다.

한국 팬들에겐 2006년 월드베이스볼클래식 당시 '30년 발언' 등으로 밉상 이미지가 있다. 그러나 이치로의 야구 자체만 보면 딱히 깎아 내릴 부분이 없다. 역대 아시아 최고 메이저리거라는 것에 이견이 없다.

[이치로.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찬원 "영탁 덕분에…" 뭉클한 고백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트로트 가수 이찬원이 트로트 가수 영탁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영탁은 29일 오후 방송된 KBS2 '주접이 풍년'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찬원은 영탁에게 깜짝 편지를 보냈다. 이찬원은 "나는 박영탁을 너무나도 사...
종합
연예
스포츠
에이비식스(AB6IX), 새로운 도약을 꿈꾸...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탑건2’ 출연료 165억, 딸 수리 양육비 연간 5억[해외이슈]
“셋째 유산” 40살 브리트니, 또 ‘전라 셀카’ 사진 올려 “충격”[해외이슈](종합)
“조니 뎁이 와인병 던졌다”, 술·마약에 쩔어…전 여친 주장[해외이슈]
34살 리한나, LA서 첫 아들 출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