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지금은 김희진이 외국인선수 역할, 힘들더라도 견뎌주길" 김호철의 당부
22-01-11 21: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화성 윤욱재 기자] 기적을 꿈꿨지만 이번에도 승리는 없었다.

IBK기업은행 알토스는 11일 화성종합경기타운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힐스테이트와의 경기에서 1-3으로 패했다.

8연패 수렁. 김호철 감독 부임 후 아직까지 1승도 거두지 못하고 있다. 그래도 희망을 봤다. 1~2세트를 연달아 헌납하고도 3세트를 25-22로 잡았고 4세트에서도 13-18로 뒤지다 23-23 동점을 이루는 뒷심을 보여주기도 했다.

경기 후 김호철 감독은 "시작이 너무 좋지 않았다. 선수들과 준비를 잘 했는데 2세트까지는 몸이 무거웠는지 움직임이 둔했다. 간단히 끝나나 싶었다. 현대건설이 2세트 끝나고 방심을 한 것 같다. 우리가 3세트를 따내고 4세트 출발이 좋았지만 아무래도 현대건설이 저력이 있어서 따라 잡혔다. 선수들은 컨디션이 나쁘지는 않았다. 의욕이 너무 앞선 것 같다"라고 이날 경기를 돌아봤다.

김호철 감독은 김하경과 이진을 번갈아 기용하며 세터를 운영했다. 그는 "(김)하경이가 잘 하다가 깜빡 잊을 때가 있다. 3~4점을 와르르 내줄 때가 있다. 그때 잠깐 (이)진이를 넣었다. 진이도 자기 몫은 충분히 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경기에서도 김희진은 22득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김호철 감독은 "김희진이 지금 우리 팀에서 외국인선수 역할을 하고 있다. 조금 힘들더라도 팀을 위해서 희생을 해줘야 한다. 여러가지 주문을 하고 있어서 스트레스가 있을 것이다. 우리 팀에서 가장 잘 해줘야 하는 선수다. 힘이 들더라도 견뎌줘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김호철 IBK기업은행 감독. 사진 = 화성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화성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중3에 출산→입양→고2에 또 출산" 18세 고딩엄마 등
18세 고딩엄마가 출연했다. 4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고딩엄빠2'에서는 울산에서 온 18세 고딩엄마 박유진이 출연했다. 먼저 재연 영상으로 시작했다. 중1이었던 박유진은 흉기를 든 남자친구와 이별 후 엄청난 후폭풍을 겪었다. 중3...
해외이슈
‘47살 디카프리오♥’ 27살 지지 하디드, 뼈만 남은 몸매로 현란한 워킹[해외이슈](종합)
“조니 뎁 재판에 패하고 파산했다더니” 엠버 허드, 딸과 함께 스페인 휴가[해외이슈]
“58살 브래드 피트, 이혼소송 31살 애엄마 모델과 데이트” 서로의 매력에 빠졌다[해외이슈](종합)
“22살 때 우울증으로 완전한 멘탈붕괴”, 28살 여배우 고백[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