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동욱, 악역 과몰입에 섬뜩한 경험 "세수하고 거울 봤더니…" ('유퀴즈') [MD리뷰]
21-12-23 06:0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배우 이동욱이 연기 도중 겪었던 섬뜩한 경험을 털어놨다.

22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136회에서는 '크리스마스 선물' 특집이 그려졌다.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치과 의사이자 연쇄살인마 싸이코패스 역을 맡았던 이동욱은 "첫 악역 연기였는데, 감정에 매몰되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라며 "이건 연기고 실제로 일어나선 안 되는 일이라고 항상 되뇌면서 연기했다. 감독님한테도 내 역할에 당위성, 서사나 이유가 없게 해달라고 부탁드렸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하지만 자신도 모르는 사이 바뀐 점이 있었다고. 이동욱은 "나름 잘 버텼다고, 감정에 휘둘리지 않았다고 생각했다. 하루는 조세호, 남창희, 유병재 등 친한 지인들과 밥을 먹는데 눈빛이 달라졌다는 거다"라며 "실제로 어느 날 세수하고 거울을 보는데 제가 낯선 느낌이었다. 정신을 똑바로 차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악역에게 몰입한 나머지 충격적인 자신도 마주했다. "극 중 사람 생니를 뽑아 고문하는 장면이 있었다. 아픔의 강도는 화면에 안 나오지 않나. 그런데 연기를 하면서 '어떻게 해야 이를 더 아프게 뽑을지' 고민하고 있더라"라고 말해 유재석과 조세호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그래서 이런 역할 할 때는 조심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사진 =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방송 화면 캡처]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슈퍼주니어 신동 “PC방에 휴게음식점 낸 것, 내가 거의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PC방에 휴게음식점을 낸 것이 본인이 거의 최초라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식음료 사업의 사장이 됐다는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신동이 공동 보스로 출연했다...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