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눈시울 붉어진 케이타 '박진우에게 진심 어린 걱정'…형! 괜찮아? [곽경훈의 현장]
21-12-08 04:3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경훈 기자] '용병이 아닌 진정한 팀 동료로의 모습을 보였다'





케이타가 경기중 자신과 충돌해서 코트에 누워 있는 박진우를 보면서 걱정스러운 눈빛을 보냈다.

지난 2일 오후 경기도 의정부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2012~2022 도드람 V리그' KB손해보험-OK금융그룹의 경기 KB금융그룹이 7-4로 리드하던 4세트에서 벌어졌다.

케이타와 박진우가 볼 처리를 하던 중 케이타의 어깨에 점프를 하던 박진우의 다리가 걸렸다. 그후 중심을 놓친 뒤 박진우는 심판대에 턱 부위를 충돌한 뒤 코트 바닥에 머리가 먼저 떨어졌다. 충격으로 박진우는 약 1분간 코트에 누워 있었다. 순간 코트는 정막이 흘렀다.

본의 아니게 자신과 충돌한 뒤 일어나지 못하는 박진우를 본 케이타의 눈빛은 흔들렸다. 진심으로 걱정하는 표정이 보였고 동료들은 케이타를 위로했다. 의료진이 들것을 가지고 박진우의 상태를 확인했다. 얼마간의 시간이 지난뒤 박진우는 고개를 흔들면 일어났다.

걱정을 많이 하던 케이타는 오히려 팀 동료의 위로를 받았다. 코트에 일어선 박진우에는 케이타에게 괜찮다는 표정으로 다가갔고, 케이타는 정말 미안하다는 제스쳐와 함께 박진우에게 다시 한번 위로와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경기에서는 KB손해보험이 웃었다. 세트 스코어 4-1(16-25 25-20 25-23 28-26)로 역전승을 거뒀다.

케이타는 32득점을 올리며 KB손해보험의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양팀 통틀어 최다 득점은 39점을 올리며 트리플크라운을 기록한 OK금융그룹 레오는 웃지 못했다.

한편 케이타는 V-리그 남자부의 역대 세 번째 아프라카 선수이다. 16세 때부터 프로 생활을 시작했다. 그가 한국에 오기 전에는 세르비아 리그에서 득점왕을 차지하였다.

케이타는 2021년 현재 KB손해보험 선수단 중 가장 어린 선수이다. 2020년 비대면으로 치러진 KOVO 남자부 트라이아웃에서 전체 1순위로 KB손해보험에 지명되었다. 당시 감독이었던 KB손해보험 이상렬 감독은 2019-20시즌 세르비아 리그에서 득점 1위, 서브 1위를 기록한 젊고 신장이 좋은 라이트이기 때문에 선택했다고 밝혔다.

[글/사진 =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돌싱글즈3' 전다빈 "타투? 30개 좀 넘고 40개 안돼,
'돌싱글즈3' 전다빈이 문신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전다빈은 최근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네티즌들의 질문에 답해주는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문신과 관련한 질문이 여럿 나왔는데, 전다빈은 한 네티즌이 "문신은 계속 유지하실 건가요?...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