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활동 중단' 송지아, 기가 막힌 타이밍…소름이네
이세영, 청순 페이스와 상반되는 볼륨 '어마무시'
왕석현 "박보영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파" 왜?
지난해 마약 적발 역대 최대, 항공편 막히니…헉
'팔로 서있는 줄'…치어리더, 부러질 듯한 각선미
"XXX으로 인생역전"…여행작가의 대박 비결 보니
이영유, 7공주 막내가 어느새 섹시댄스를!
'D라인 감추고'…박신혜♥최태준, 본식 풍경
성시경 "'설강화' 역사왜곡? 오해다, 아닌 걸로 확인…욱해선 안 돼" [종합]
21-12-06 18:1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가수 성시경이 '설강화' 역사왜곡 논란에 소신 목소리를 냈다.

앞서 1일 성시경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때 그는 "12월에 방송에서 제가 노래하는 모습을 몇 번 보실 수 있을 거 같다. 지금 확실히 얘기할 수는 없지만 그것뿐만 아니라 우연치 않게 오랜만에 노래하는 행사도 하나 잡힌 거 같다. 기대하셔도 좋다"라며 "OST도 불렀는데 이번 주말쯤 어떤 드라마인지 공개가 될 거 같다"라고 활동 계획에 대해 밝혔다.

그러자 팬들은 "어떤 작품이냐"라고 궁금해하면서도 "'설강화'만 아니면 된다", "'설강화'만 아니길 기도한다", "'설강화'는 역사왜곡 드라마"라고 우려를 보냈다.

종합편성채널 JTBC 새 토일드라마 '설강화'는 1987년 서울을 배경으로 어느 날 갑자기 여자대학교 기숙사에 피투성이로 뛰어든 명문대생 수호(정해인)와 서슬 퍼런 감시와 위기 속에서도 그를 감추고 치료해 준 여대생 영로(지수)의 시대를 거스른 절절한 사랑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오는 18일 밤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제작 당시부터 역사왜곡 우려를 샀던 바. 이에 JTBC 측은 "극 중 배경과 주요 사건의 모티브는 민주화 운동이 아니다"라며 "가상의 이야기가 전개된다"라고 공식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성시경은 어떤 작품의 OST에 참여했는지 밝히진 않았지만, "'설강화'면 왜 안 되는 거냐. 정해인 나오는 드라마 아니냐. 안 되는 이유가 뭐지?"라며 의아해했다.

그는 역사왜곡이 언급되자 "예전에 내용적으로 이슈가 났던 게 있어서 그러냐. ('설강화' OST를) 했는지, 안 했는지는 주말에 밝혀지니까 보시면 되겠지만, 그렇지 않은 걸로 알고 있다. 그런 오해가 있었는데 그런 내용이 아닌 걸로 저도 확인을 했었다. 저도 OST를 하니까, 이번 겨울에 어떤 드라마가 나오나 쭉 봤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리고 만약에 역사왜곡 드라마라면 그게 방영이 될 수 있을까 싶다. 모르겠다. 만약 '설강화'가 그런 내용이라면 잘못된 거니까 알아봅시다. 잘못된 거는 아마 잘 안되겠죠. 문제가 생기고. 그렇게 해야지 '뭐라고? 역사라고?' 그럼 안 돼' 욱하면서 저렇게 하는 건 내가 불안하고 불행하다는 뜻이다. 우리 사회는 약간 다 같이 쟤를 좀 미워하자, 쟤가 우리랑 다르니까 죽여야지, 우리를 해칠 거니까 이런 게 너무 많다. 반동분자 이런 느낌 없어져야 한다. 이 안에서는, 우리끼린 그러지 맙시다"라고 당부의 말을 남겼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UNG SI KYUNG' 영상 캡처]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왕석현 "박보영 만나면 카레사주고파" 왜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
종합
연예
스포츠
샤이니 민호·이찬원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2의 제니퍼 로페즈 찾고 있어요”, 뉴욕양키스 4번타자는 현재 솔로[해외이슈]
‘나홀로집에’ 41살 맥컬리 컬킨, 8살 연하 아시아계 여친과 아들 낳고 약혼[해외이슈]
“마이클 잭슨이 날 ‘소·돼지’라고 놀려”, 살찐 여동생의 분노[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