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활동 중단' 송지아, 기가 막힌 타이밍…소름이네
이세영, 청순 페이스와 상반되는 볼륨 '어마무시'
왕석현 "박보영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파" 왜?
지난해 마약 적발 역대 최대, 항공편 막히니…헉
'팔로 서있는 줄'…치어리더, 부러질 듯한 각선미
"XXX으로 인생역전"…여행작가의 대박 비결 보니
이영유, 7공주 막내가 어느새 섹시댄스를!
'D라인 감추고'…박신혜♥최태준, 본식 풍경
"최예나 관련 루머 사실무근, 무관용 대응할 것" 소속사 공식입장
21-12-06 09:3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라 = 박윤진 기자] 걸그룹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가 악성 루머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가 나서 "무관용으로 대응한다"는 공식입장을 6일 밝혔다.

소속사 위에화엔터테인먼트는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다"며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또한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 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다"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하 최예나 소속사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왕석현 "박보영 만나면 카레사주고파" 왜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
종합
연예
스포츠
샤이니 민호·이찬원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2의 제니퍼 로페즈 찾고 있어요”, 뉴욕양키스 4번타자는 현재 솔로[해외이슈]
‘나홀로집에’ 41살 맥컬리 컬킨, 8살 연하 아시아계 여친과 아들 낳고 약혼[해외이슈]
“마이클 잭슨이 날 ‘소·돼지’라고 놀려”, 살찐 여동생의 분노[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