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활동 중단' 송지아, 기가 막힌 타이밍…소름이네
이세영, 청순 페이스와 상반되는 볼륨 '어마무시'
왕석현 "박보영 다시 만나면 카레 사주고파" 왜?
지난해 마약 적발 역대 최대, 항공편 막히니…헉
'팔로 서있는 줄'…치어리더, 부러질 듯한 각선미
"XXX으로 인생역전"…여행작가의 대박 비결 보니
이영유, 7공주 막내가 어느새 섹시댄스를!
'D라인 감추고'…박신혜♥최태준, 본식 풍경
"함께해서 자랑스러웠다"...캐릭 향한 호날두의 작별인사
21-12-04 1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건호 기자]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를 떠난 마이클 캐릭 감독 대행에게 작별인사를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3일 오전 5시 15분(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아스널과의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승리를 기록한 마이클 캐릭 감독 대행은 경기 종료 후 맨유를 떠날 것이라고 발표했다.

맨유는 "캐릭 대행이 코치직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구단 측은 캐릭의 결정을 받아들였다"고 발표했다. 캐릭은 "맨유와 함께한 시간은 내 경력에서 최고의 순간들이다. 15년 전 팀에 처음 입단했을 당시 많은 우승과 도전을 상상하지 못했다. 환상적인 기억들을 선수로서, 코치로서 가질 수 있었다. 하지만 팀을 떠나기로 했다. 모든 선수와 지원스태프들에게 감사하다. 오랜 기간 좋은 사람들과 일할 수 있던 것은 큰 기쁨이다"라고 전했다.

캐릭과 함께 선수 생활을 했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3일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캐릭에게 작별 인사를 남겼다. 그는 "마이클 캐릭은 훌륭한 선수였고 훌륭한 코치가 될 수 있다. 캐릭에게 불가능한 건 아무것도 없다. 개인적으로 나는 그와 선수로서 함께 뛴 것이 자랑스럽다. 그가 벤치에서 우리를 지휘한 것도 자랑스럽다"고 전했다.

마이클 캐릭은 2006년 여름 토트넘 홋스퍼에서 맨유로 이적했다. 이적 첫 시즌부터 주전 자리를 꿰찬 캐릭은 기복 없는 활약을 보여주며 2018년 여름 은퇴하기 전까지 맨유에서 총 464경기에 출전해 24골 37도움을 기록했다. 은퇴 이후에는 바로 수석 코치직을 맡았다. 총 15년의 세월을 맨유에서 선수, 코치로 지냈다.

한편 호날두는 랑닉에게 환영 인사도 동시에 전했다. 그는 "이제 랄프 랑닉을 환영할 차례다. 시작하자!"고 덧붙였다. 랑닉 감독의 데뷔전은 5일 오후 크리스탈 팰리스와의 EPL 15라운드 홈 경기다. 호날두 기용 문제가 나왔지만, 랑닉 감독은 기자회견을 통해 "전술을 선수에게 맞춰야 한다"고 답하며 호날두의 출전은 큰 문제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AFPBBNews]
김건호 기자 rjsgh2233@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왕석현 "박보영 만나면 카레사주고파" 왜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배우 왕석현이 박보영이 첫 사랑이었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의 '잘 자라줘서 고마워' 특집에는 아역스타 출신 배우 이건주, 김성은, 이영유, 왕석현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지붕 세...
종합
연예
스포츠
샤이니 민호·이찬원 '가온차트 뮤직어워즈의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제2의 제니퍼 로페즈 찾고 있어요”, 뉴욕양키스 4번타자는 현재 솔로[해외이슈]
‘나홀로집에’ 41살 맥컬리 컬킨, 8살 연하 아시아계 여친과 아들 낳고 약혼[해외이슈]
“마이클 잭슨이 날 ‘소·돼지’라고 놀려”, 살찐 여동생의 분노[해외이슈]
“킴 카다시안, 레이 제이와 두 번째 성관계 테이프 있다” 발칵[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