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경기 전 '눈물' 흘렸던 김사니 "선수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21-12-02 20:43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천 박승환 기자] "선수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IBK기업은행은 2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2라운드 한국도로공사와 맞대결에서 세트 스코어 0-3(13-25 20-25 17-25)으로 일방적이 패배를 당했다.

지난달 27일 GS칼텍스와 경기에서 0-3 셧아웃 패배를 당했던 IBK기업은행은 2연패를 기록했다. 시즌 10패(2승)째를 기록한 기업은행은 승점 5점으로 리그 5위에 머무르게 됐다.

이날 경기에 앞서 '자진사퇴'의 뜻을 밝힌 대행은 1승 2패의 초라한 성적을 남긴 채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다. 김사니 대행은 "소감이라고 할 것은 없다. 이기고 진 것을 떠나서 내용에서 아쉬움이 있다. 리시브가 잘 견뎌줬는데, 공격에서 활로를 찾지 못했던 것에서 밀렸다"고 경기를 총평했다.

김사니 대행은 "선수들에게 이야기한 것 없이 경기에 임했다. 선수들이 몰랐다는 것은 모르겠지만, 나는 전달하지 않았다. 팀에 도착하면 선수들에게 (자진사퇴에 대해) 설명을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향후 계획을 묻자 김사니 대행은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며 "자진 사퇴는 고민을 하다가 결정을 내리게 됐다. 팬들께도 죄송한 부분이 크다. 어떤 이유에서든 죄송하다"고 거듭 고개를 숙였다.

팀을 이탈해 있는 조송화 연락이 없었던 것은 아니다. 김사니 대행은 "조송화 연락이 아예 없지는 않았지만, 자주는 못했다"면서도 같이 기자회견을 진행할 계획이 있냐는 말에는 "생각조차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사니 대행은 이날 경기에 앞서 방송과 인터뷰에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그 의미를 묻자 "선수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미안함이 크고, 굉장히 힘들어하고 있기 때문에 그 마음을 알아서 눈물을 흘렸다"고 덧붙였다.




[IBK기업은행 김사니 감독 대행. 사진 = 김천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김천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