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영끌' 설현, 시선 강탈하는 깊은 가슴골
곽정욱 ,과거 SNS 화제…'누나가 여보됐네'
강호동, 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박기량·안지현, 동료들 굴욕 주는 '비주얼 투톱'
'뒤가 뻥'…리사, 섹시미 뿜뿜 아찔 뒤태
"바닥에 굴러"…강형욱 개물림 사고 전말 '끔찍'
'비집고 나오겠네'…치어리더, 솟아오른 볼륨
자꾸 명품만 사는 전현무, 전문가 일침에…
강한 "18세 보육원 퇴소, 보증금 500만원 날려…친모와 못 만나" ('노는브로2')[종합]
21-11-29 22: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강다윤 기자] 봅슬레이 선수 강한이 보육원 퇴소 후 겪은 어려움을 토로했다.

29일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 2'에서는 봅슬레이 선수 강한이 출연, 보육원에서 자라 한국을 대표하는 봅슬레이 국가대표가 되기까지 힘겨웠던 과정을 털어놓았다.


이날 구본길을 브로들을 위한 '본길투어'를 계획, 특별 손님으로 펜싱선수 김정환과 봅슬레이 선수 강한을 초대했다. 강한은 '노는브로2'에 출연한 첫 동계 종목 선수.

그는 "봅슬레이는 언제 타느냐"라는 질문에 "원래 10월 말부터 타는데 이번 년도에 수술을 두 번이나 했다. 발목 재활 운동 중이다"고 답했다. 어릴 적 육상을 하다 다친 발목 치료 시기를 놓치면서 계속 후유증이 나타났다고.

또한 강한은 "인대 끊어진 걸 봉합해도 다시 끊어졌다. 이제 다른 사람 인대를 이식 수식했다"며 "무릎도 뼈암이라고 한다. 한번 제거했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강한은 "봅슬레이를 알고 있던 게 아니고 즉흥적으로 모집 공고를 보고 시작했다. 연맹에 전화해서 '봅슬레이를 해보고 싶다'라고 해서 무작정 강원도에 짐 싸서 올라갔다. 거기서 훈련하면서 좋은 성적을 내서 국가대표가 됐다"고 봅슬레이를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그러면서 "어릴 때부터 보육원에서 자랐는데 보육원이 엄청 컸다. 그 안에 학교도 있고 병원도 있고 제 생각엔 한 나라 같았다. 초등학교 3학년 때까지 좋은 환경에서 자라고 있는 줄 알았는데 육상을 하면서 서서히 느꼈다"며 "다른 친구들은 부모님이 응원하러 오시는데 저희는 단체로 움직이고 선생님 한 분만 계시니까. '뭔가 다르구나' 싶었다"고 말해 가슴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강한은 "육상을 고3 때까지 했는데 보육원에서 법적으로 만 18세가 되면 강제적으로 퇴소를 해야 한다. 저는 퇴소가 실감이 안 났는데 막상 그날이 되니까 이불도 없이 우체국 한 박스였다. 왜냐면 거기는 자기 옷이 없고 속옷도 다 공용이다. 그걸 들고 나갔는데 잘 곳이 없었다"고 보육원에서의 퇴소를 회상했다.

이어 "나라에서 주는 500만 원 정착금이 있다. 보호 종료 아동에게 자립하라고 500만 원을 주는데 집을 어떻게 구하는 방법도 모르고 이 세상에 아무것도 없고 나 혼자 세상에 떨어져 있다는 기분을 받고 엄청 울었다"고 덧붙였다.

퇴소 후 강한은 재활센터 숙소에서 일주일을 지낸 뒤 지하철 노숙까지 했다고. 강한은 "어떻게 집을 구했다. 500만 원을 보증금을 넣고 월세는 운동하면서 상하차나 배달 아르바이트를 했다. 7개월 정도 살았는데 집주인이 공사한다고 나가라고 하더라. 집주인이 사기를 쳐서 보증금도 못 받았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강한은 "죽고 싶다는 생각은 여러 번 했었다. 보호 종료 아동이라는 게 사회에서 아직 편견도 있고 선입견도 있다. 살아는 게 엄청 힘들었다. 그걸 다 내 스스로 이겨내려고 하니까 벅차고 우울증이 걸렸다"고 솔직하게 힘들었던 시기를 토로했다.

현재 강한은 보호 종료 아동 명예 멘토로 활동하고 있다. 강한은 "퇴소 한 경험자로서 선배로서 조언을 해주고 아이들이 건강하게 자립할 수 있도록 그런 역할을 하고 있다. 어차피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니까 제가 하고 있다"며 당차게 말했다.


이어 강한은 "방송에 여러 번 출연했더니 어머니한테 직접 저한테 연락이 왔다. 제일 처음에는 연락을 안 받았다. 그런 연락이 하도 많이 왔으니까. 그런데 계속 연락이 왔고 '엄마 같다'라는 느낌이 있었다. 전화를 했는데 엄청 우시면서 '미안하다'고 하셨다"며 어머니의 이야기를 꺼냈다.

하지만 강한과 어머니의 만남은 성사되지 못했다. 강한은 "만나기로 했는데 어머니께서 다른 가장을 꾸리셨다. 새로운 가정한테 저에 대한 이야기를 안 해서 못 만나겠다고 하셨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모님께 정말 고마운 게 어린 나이에 저를 낳아주셨다는 게. 15살이면 엄청 어린 나인데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낳아주신 게 엄청 감사했다"며 "그것 때문에 원망했던 것도 원망하지 않게 됐다. 안 낳아주셨으면 제가 이 세상에 없었는데 낳아주셨으니까 제가 이렇게 잘 자라고 있고 크고 있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이에 구본길은 "이제 우리를 가족이라고 생각해라. 언제든 방송이 아니라도 언제든지 연락해라. 인생 선배, 형들이니까 편하게 연락해라. 도와줄 수 있으면 도와주겠다. 힘든 일 있으면 말해라"며 든든하게 말했다.

이를 들은 강한은 "친구들 집에 가면 가족사진 그런 게 있지 않느냐. 그런데 저는 집에 사진이 아무것도 없으니까 엄청 부럽다"고 솔직한 마음을 전했다. 이에 브로들은 "전태풍의 집에 가야 한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전태풍 역시 "이거 끝나고 진짜 연락하고 만나야 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2' 방송 캡처]
강다윤 기자 k_yo_on@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호동,힘으로 도발하는 후배에 보인 반응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개그우먼 김민경이 방송인 강호동에게 힘으로 도발을 했다. 24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슈퍼 DNA 피는 못 속여'(이하 '피는 못 속여')에서 김민경은 "내가 마흔 살에 운동을 처음 경험했는데 그때 내가 레그프레스...
종합
연예
스포츠
'활동 중단' 송지아 "후회하고 반성 중…가...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또 디카프리오가 찍어줬나” 23살 연하 카밀라 모로네 아찔한 비키니 몸매[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2년 동안 속인게 재미있어”, 앤드류 가필드가 알린 사람은?[해외이슈]
“8살때부터 사랑해도 성격 다르면 이혼”, 아쿠아맨 파경 이유 밝혀졌다[해외이슈]
봉준호 존경하는 금수저 출신 25살 톱모델, “술 끊었다…정서적으로 불안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