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닥터 스트레인지’, 남자들에게 직격탄 “해로운 남성성 고쳐야”[해외이슈]
21-11-30 06: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닥터 스트레인지’로 유명한 배네딕트 컴버배치(45)가 ‘해로운 남성성(Toxic Masculinity)’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그는 28일(현지시간) 스카이뉴스와 인터뷰에서 “남성의 행동을 고쳐야한다”고 말했다.

배네딕트 컴버배치는 제임 캠피온 감독의 '파워 오브 도그(The power of the dog)'에서 고압적인 농장주를 연기했다.


그는 “오늘날 남성들에게서 이런 종류의 반항적인 면을 볼 수 있다"면서 "모든 남성들이 나쁜 것은 아니다. 그러나 우리는 그저 닥치고 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컴버배치는 지난 10월 뉴욕영화제 시사회에서 기자들에게 "이 캐릭터는 젊은 시절 불타는 사랑을 가졌는데, 이는 용납될 수 없는 것이었고, 그 비극이 그를 ‘해로운 남성성’의 형태로 변형시켰다"고 말했다.

컴버배치는 이 캐릭터와 관련, "세상에 대한 증오와 외로움은 그의 해로운 남성성 때문에 더 악화되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그는 "대부분 남성들이 '해로운 남성성'은 가부장제 사회의 산물이라고 치부한다"며 "스스로 이런 점에 의문을 갖고 정면으로 비판한다면 남성들이 먼저 문제를 해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해로운 남성성’(toxic masculinity)은 2018년 ‘미투’와 관련해 가장 집중 조명을 받은 말로 꼽혔다. 해로운 남성성은 남성의 신체적·사회적 능력에 대한 왜곡된 우월의식에 바탕해 여성에 대한 성폭력·차별 등을 휘두르는 것을 말한다.

한편 배네딕트 컴버배치는 오는 12월 15일 ‘스파이더맨:노웨이홈’으로 관객을 찾는다. 영화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은 정체가 탄로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의 도움을 받던 중 뜻하지 않게 멀티버스가 열리게 되고, 이를 통해 '닥터 옥토퍼스'(알프리드 몰리나) 등 각기 다른 차원의 숙적들이 나타나며 사상 최악의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사진 = AFP/BB NEWS, 넷플릭스]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