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김호영·손담비·소이현, '브라질리언 왁싱' 자랑
이경규, 딸 결혼 허락한 이유는…'속내 고백'
방탄 콘서트서 "메리 미" 외친 톱모델 알고 보니
"실제 음주신도 멀쩡"…정은지, 주량 대체 얼마?
신주아, 아무리 먹어도 44kg?…푸짐 식사 인증
사진 찍는 팬 때린 '징맨' 황철순, 또 폭행 혐의
박희진 "수입으로 부모님 집 장만…활동 중단X"
홍콩 사모님의 자택 '오션뷰 트리' 감상…럭셔리
우리가 사랑하던 여자배구는 이런 모습이었다 [유진형의 현장 1mm]
21-11-26 03: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유진형 기자] IBK 기업은행의 비상식적인 사태가 최고 인기 스포츠로 자리매김 중인 여자배구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 지난해 사회적 문제로까지 번졌던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의 학폭 문제까지 더하면 여자배구에 실망한 팬들은 점점 늘어가고 있다.

하지만 여자배구 전체를 매도할 필요는 없다. 여전히 코트에서 최선을 다하는 플레이로 사랑받고 있는 선수들이 많다.

24일 오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 한국도로공사의 경기가 그러했다. 양 팀은 끈질긴 수비와 포기하지 않는 승부욕으로 풀세트 접전을 벌였다. 경기장을 찾은 팬들은 승자와 패자 모두에게 박수갈채를 보냈고 환호했다.

경기 시작 전에도 양 팀 선수들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서로의 안부를 물으며 반갑게 인사했고 코트는 웃음꽃으로 가득 찼다. 이런 모습이 우리가 사랑하던 여자배구다.

여자배구는 다른 스포츠에 비해 경기 전 스킨십을 많이 한다. 같은 팀 동료뿐 아니라 상대팀 선수들과도 스스럼없이 장난을 치고 포옹하며 친분을 과시한다. 이런 다정한 모습은 코트를 찾는 배구팬들에게는 또 다른 볼거리다.


우리는 지난여름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대표팀을 보며 큰 감동을 받았다. 감독, 코치, 선수는 하나의 팀 '원팀'으로 똘똘 뭉쳐 꿈같은 스토리를 만들어냈다.

팬들이 여자배구를 사랑하는 이유는 일부 스타 선수들을 보기 위해서가 아니다. 도쿄 올림픽에서 여자배구 대표팀이 보여줬던 하나로 뭉쳐 최선을 다하는 끈끈한 열정에 우리는 눈시울을 붉혔고 감동받았다. 특정 선수나 코치가 팀을 좌지 우지 하는 모습을 원하는 게 아니다.

이번 IBK기업은행 김사니 감독대행과 조송화 사태는 여자배구의 갑자기 높아진 인기에 본인의 자리를 망각한 도를 넘어선 행동이다. 여론의 뭇매를 맡고 있는 IBK기업은행 사태는 여자배구계의 어두운 민낯을 드러낸 사건이다.

'비온 뒤 땅이 굳는다'라는 말처럼 여러 난관을 딛고 좀 더 성숙한 모습으로 팬들과 만날 수 있기를 바란다.




[경기 전 양 팀 선수들이 반갑게 인사를 하고 있다. 사진 =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경규,딸 결혼 허락한 이유는…속내 고백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개그맨 이경규가 딸의 결혼을 앞두고 속마음을 밝혔다. 30일 밤 방송된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에는 이경규가 게스트로 출연해 탁재훈, 이상민, 김준호, 임원희와 만났다. 이경규의 딸인 배우 이예림은 12월 경남FC 소속 ...
종합
연예
스포츠
'데뷔' 아이브(IVE), 멤버들 전부 센터급...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산드라 블록 할리우드 럭셔리 콘도 가격 53억”, 박준형♥김지혜 아파트와 비슷[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은 내 안에서 영원히 살 것”, 톰 홀랜드 MCU 복귀 청신호[해외이슈]
“인스타그램 게시물 싹 지웠다” 카니예 웨스트, 이혼한 아내와 새출발 의지?[해외이슈]
“이혼 후 13살 연하남에 푹 빠져 살아”, 킴 카다시안 “피트는 최고의 해독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