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민아, 갑자기 의미심장 글…거짓말 인정?
"홈트하는 아줌마"…이지현, 엄청난 근육질 몸매
슈가 "아미 덕분에 살고 있구나" [LA기자회견]
송혜교, 장기용 휴대폰에 입술 쭉…애교 폭발
탁재훈, 경쟁 프로 '지리산' 언급하며…헉!
권민아, 남친과 알콩달콩…안정 되찾은 일상
이수근 아들, 연습생이라더니 피지컬 '대박'
효린, 신곡 발매 하루 앞두고 돌연 연기…왜?
'스타 출신' 김사니 대행의 큰 착각...실패한 지도자들 '내가 말이야~' 데자뷰
21-11-26 04: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석희 기자]“나도 업적이 있다.”

김사니 IBK 기업은행 감독 대행이 지난 23일 흥국생명과의 데뷔전을 앞두고 한 말이다. 김 감독대행에 따르면 서남원 감독이 선수와 스태프가 있는 자리에서 자신에게 ‘야, 너, 김사니 대답 안 해?’라고 했다고 한다.

김 대행은 “저도 제가 지금까지 쌓아놓은 업적이 있다. 이런 선택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하며 자신의 ‘무단이탈’을 정당화 했다.

이 인터뷰 내용을 보면서 떠오른 것이 30년 넘게 기자생활을 하면서 수없이 봐왔던 실패한 지도자들이었다.

지금은 세상을 떠난 정말 대한민국 프로야구 역사에서 한 획을 그은 그 분이 야구판에 끼지 못하고 주변을 기웃거린 이유가 지금 김사니 감독대행과 똑같은 생각을 갖고 았어서다.

“내가 이래봬도 한때 프로야구판을 주름잡았던 000인데...”

명성만 보면 그분은 코치가 아니라 감독도 해야하는 분이었다. 그렇지만 프로야구팀 어느 곳에서도 코치로 불러주지 않았다. 겨우 모 신문사의 친한 기자를 통해 한 구단의 코치가 됐다. 하지만 그 분을 부담스러워했던 감독은 1군에 부르지 않고 2군에 있도록 조치했다.

그 이유는 뻔했다. 선수들을 지도하는데 너무 옛날 자기 스타일만 고집했고 자부심이 너무나 강해 주변의 충고를 무시했다. 워낙 대선수이다보니 선수들도 그분의 지도 스타일을 못마땅해 하면서도 거부할 수가 없었다.

나중에 불만이 쌓여 팀을 이탈하는 선수가 있을 정도였다. 그런 소문이 퍼지다보니 코치로 데리고 가고 싶어하는 감독이 없었다.

김사니 대행도 그런 오류를 범하고 있지 않나하는 생각이 든다. 물론 김사니 대행이 지난 2년 동안 어떤 마인드를 갖고 선수들을 가르친 지는 모른다.

하지만 본인이 뱉은 말에서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마음 한 구석에는‘내가 이래봬도 대한민국 여자배구 최고의 세터 김사니였는데.."라는 자부심이 똬리를 틀고 있었던 게 분명해 보인다.

이제 김대행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모른다. IBK에 있든 떠나서 다른 곳에 새 둥지를 틀든 간에 명심해야 할 것이 있다. 지도자를 하고 싶다면 말이다.

'스타'라는 자부심은 저 한강에 던져버려야 지도자로 성공할 수 있다. 선수가 아니고 코치이기 때문에 이제 겨우 ‘2년차 신인’이다. 2년 차는 신인일뿐 ‘스타 지도자’가 아니다. 속된 말로 간, 쓸게 다 빼놓아야 한다.

김사니 대행은 선수 2년차 때를 생각해보면 금세 답이 나온다. 그 당시 자신이 스타라고는 생각하지 않았을 것이다. 그 때 그 마음을 지도자 2년차 때도 갖고 있어야 했었는데 김대행은 그걸 몰랐던 것 같다.

야구판에서 수많은 스타들이 지도자 생활을 했지만 성공하지 못하고 쓸쓸히 야구판을 떠난 이유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

[사진=마이데일리 DB]
이석희 기자 goodluc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미 덕에 살고있구나" [LA기자회견]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전 세계 최고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슈가는 "'꿈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2시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뜨겁게 키스하는 사진까지 올리며, “제발 돌아와줘” 전 부인에 애걸하는 힙합스타[해외이슈]
‘미국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 별세, 향년 91세…전세계 애도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