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달리와 감자탕' 박규영 "김민재, 나무 같은 듬직함 주는 배우" [MD인터뷰②]
21-11-12 11:4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박규영이 '달리와 감자탕'을 통해 호흡을 맞춘 김민재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박규영은 12일 진행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달리와 감자탕'(극본 손은혜 박세은 연출 이정섭) 종영 인터뷰에서 작품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달리와 감자탕'은 '무지-무식-무학' 3無하지만 생활력 하나는 끝내 주는 '가성비 주의' 남자와 본 투 비 귀티 좔좔이지만 생활 무지렁이인 '가심비' 중시 여자가 미술관을 매개체로 서로의 간극을 좁혀가는 '아트' 로맨스 드라마다.

작품에서 박규영은 명문가의 자제로 예술에 조예가 깊어 미술관의 연구원으로 일하며 완벽한 능력을 갖춘 '인간 명품' 김달리 역을 맡아 열연했다.


박규영은 지난 2018년 영화 '레슬러' 이후 '달리와 감자탕'을 통해 김민재와 다시 만났다. 그는 "첫 번째 작품에서는 호흡을 만힝 맞추지 못해 아쉬웠는데, 이번에는 파트너로 호흡해서 정말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민재 배우는 나무 같은 단단함과 듬직함을 주는 분이다. 김민재 배우로도 많은 에너지를 주셨지만, 진무학이라는 역할 그 자체로 달리에게 그리고 박규영에게 많은 에너지를 주셔서 무사히 촬영을 잘 할 수 있었다. 또 한 번 기회가 되면 김민재 배우와 다시 호흡을 맞출 수 있는 기회가 오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극중 김달리는 진무학의 청혼을 승낙하며 해피엔딩을 완성했다. 이에 대해 박규영은 "엔딩에 대해 만족스러웠다. '달리와 감자탕'스럽고 예쁘다고 생각했는데, 방송을 보니 이보다 완벽한 엔딩이 있을 수 없다는 생각이 들더라.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도 깔끔하게 후회 없이 끝난 것 같아 만족스럽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진 = 사람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조규성, "호날두에게 빨리 나가라니까 'X발' 욕하더라"(전
조규성(24, 대한민국)이 크리스티아노 호날두(37, 포르투갈)와 충돌했다. 무슨 일일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2일 오후 6시(현지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포르투갈과의 2022 국제...
해외이슈
“64살 알렉 볼드윈 정관수술 안해” 38살 요가강사, 8번째 아이 낳을 수도[해외이슈]
“마돈나가 나보고 섹시하대” 47살 데이빗 하버, “춤까지 췄다” 회상[해외이슈]
‘제시 루더포드♥’ 빌리 아일리시, “금발은 1초도 섹시하지 않아”[해외이슈]
배드 버니, 빌보드 ‘올해의 톱 아티스트’ 선정, “스페인어 음악 최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