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윤석열, "정치 할만하시냐" 물으니 하는 말이…
정엽, 카사노바 인증? "연애 쉬지 않는 이유는…"
"되게 괜찮은 사람"…한혜진, 前남친 놓치고 후회?
'코로나19 확진' 손흥민, 입원대신 최소10일 격리
MC몽 "백신 맞고 새벽 응급실行, 죽을만큼 아파"
고은아, 돈 때문에 가족과 연 끊을 뻔한 사연
"배는 지켰네"…이지혜, 출산 앞두고 아찔 부상
"여러분 죄송합니다"…장민호, 무릎 꿇은 사연
안젤리나 졸리 15살 딸 샤일로, 엄마 드레스 빌려 입고 여신 미모 뽐내[해외이슈]
21-10-28 09: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할리우드 스타 안젤리나 졸리(46)가 자신의 옷을 딸 샤일로(15)에게 물려주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그는 27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BFI 아이맥스 극장에서 열린 마블 히어로 무비 ‘이터널스’ 프리미어 행사에 샤일로, 자하라(16), 매독스(20), 녹스(13), 비비엔(13) 등 5명의 자녀와 함께 참석했다.

샤일로는 지난 2019년 9월 30일 엄마 안젤리나 졸리가 영화 ‘말레피센트2’ 행사에서 입었던 디오르 드레스를 입었다.

안젤리나 졸리의 원래 트로피컬 프린트 드레스는 랩 스타일의 몸체와 바닥을 쓸어내리는 옷자락이 특징인 반면, 샤일로의 드레스는 훨씬 더 짧은 길이였다.

안젤리나 졸리는 이번주 초 언론 인터뷰에서 아이들이 옷장에서 옷을 빌려 입는 것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그는 E! News와 인터뷰에서 “나보다 더 잘 입어라, 이번엔 네 차례다”라고 말하며 옷장을 개방한다고 전했다.

앞서 ‘이터널스’ LA시사회에서 자하라는 안젤리나 졸리가 2014년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입었던 옷을 착용한 바 있다.

한편 마블 스튜디오의 '이터널스'는 수천 년에 걸쳐 그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살아온 불멸의 히어로들이 '어벤져스: 엔드게임' 이후 인류의 가장 오래된 적 데비안츠에 맞서기 위해 다시 힘을 합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다.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갱신하는 할리우드의 대표적인 배우 안젤리나 졸리를 필두로 HBO의 인기 드라마 '왕좌의 게임' 시리즈의 리차드 매든, 쿠마일 난지아니, 셀마 헤이엑, 젬마 찬 등 내로라하는 배우들이 총출동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여기에 '부산행', '범죄도시', '신과 함께' 시리즈 등에서 압도적인 존재감과 남다른 캐릭터로 큰 사랑을 받은 국내 배우 마동석이 길가메시 역으로 합류해 더욱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한 ‘노매드랜드’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8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및 감독상 수상, 제77회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 등 역대급 기록과 232개 부문 이상의 수상 행렬을 이어가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클로이 자오 감독이 연출을 맡아 개성 넘치는 히어로들의 화려한 액션과 스펙터클한 볼거리는 물론, 더욱 깊어진 스토리의 새로운 마블의 세계를 선사할 예정이다.

2021년 최고의 화제작 ‘이터널스’는 오는 11월 3일 개봉한다.

[사진 = AFP/BB NEWS]
곽명동 기자 entheo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한혜진 "구남친, 괜찮은 사람" 미화…왜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모델 한혜진이 과거 연애 썰을 공개했다. 7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KBS Joy '연애의 참견3'(이하 '연참3')에서 곽정은은 "내가 차고 다시 연락한 적 있다. 그런데 너무 냉정하게 '나는 너랑 다시 연락할 생각이 없어'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다비치 강민경·이해리, 오늘은 개그듀오? '우...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스파이더맨:노웨이홈’ 출연 안했다니까, 몇 번이나 말해” 앤드류 가필드 짜증[해외이슈]
“‘돈룩업’ 촬영중에 이빨 빠져, 치과는 못 가고…” 제니퍼 로렌스 어떻게했나[해외이슈]
충격적인 콧구멍 피어싱, ‘블랙위도우’ 플로렌스 퓨 "사진 보면 비명 지를 것”[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네가 날 저격하다니…” 총기사고 알렉 볼드윈 불쾌감 토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