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손담비, '열애 인정' 3일 전 절친에게 한 말
김영찬 "이예림, 이경규 딸인 거 알고 만났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 구직"
심상정 남편 본 신동엽, 거침 없는 발언 '폭소'
송대관 "수백억 빚진 아내와 계속 사는 이유는…"
'꾸안꾸엔 명품'…이유비, 부내 나는 일상
'쇄골도 예쁘네'…한소희, 드레스 자태 감탄
송혜교, 41세 믿기지않는 '심한 동안'
'마이 네임' 한소희 "안보현과 베드신, 나도 '괜찮을까?' 싶었는데…인간다워진 모멘트" [MD인터뷰②]
21-10-20 12: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한소희가 '마이 네임' 속 안보현과의 베드신을 향한 일각의 '뜬금없다'는 반응에 생각을 전했다.

한소희는 20일 오전 화상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앞서 15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마이 네임'으로 전 세계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이와 관련 이야기꽃을 피웠다.

'마이 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오혜진 역)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 이달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의 '온 스크린' 섹션 공식 초청작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개와 늑대의 시간'(2007), 넷플릭스 '인간수업'(2020)의 김진민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한소희는 '마이 네임'으로 첫 액션 연기에 도전,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역대급 변신을 시도하며 화제를 더한 바. 그는 극 중 아빠의 죽음에 얽힌 비밀을 찾기 위해 경찰에 잠입, 언더커버 역할을 수행하는 지우 캐릭터를 맡아 열연을 펼쳤다. 대역 없이 고강도 액션 열연은 물론, 필도 역의 안보현과 파격적인 베드신까지 소화했다.

이날 한소희는 안보현과의 베드신을 두고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한 것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베드신은 촬영하는 도중에 얘기를 들었는데, 처음엔 저도 '괜찮을까?' 싶었다. 지우는 뚜렷한 목적이 있기에, 이걸 뭔가 방해하는 요소가 되진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더라. 하지만 감독님, 작가님과 대화해본 결과 어떻게 보면 이 베드신 자체는 지우가 유일하게 인간의 감정을 처음으로 받아들인 신이라고 해석하게 됐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소희는 "필도와 지우가 사랑해서, 애정 해서 이런 장면이 펼쳐졌다기보다는 지우가 처음으로 인간다워진 순간, 모멘트였다고 본다. 마지막에 지우가 '사람처럼 살고 싶었다'라는 대사를 하는데 그런 마음을 갖게 한 장치였던 거지 지우의 복수, 신념을 무너뜨리는 신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사진 = 넷플릭스]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경제적 어려움 고백 "알바구직"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최정윤이 경제적인 어려움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다. 2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워맨스가 필요해'에는 최정윤과 딸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최정윤은 딸이 등원한 사이 공인중개사 시험공부를 하는 모습으로...
종합
연예
스포츠
'기억의 시간' 오마이걸 비니 "첫 주연, 도...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40살 생일 축하해, 결혼해라” 패리스 힐튼, 동갑내기 브리트니 스피어스 축하[해외이슈]
‘카니예 웨스트와 결별’ 이리나 샤크, 브래들리 쿠퍼와 재결합설 “딸 양육 중요”[해외이슈]
“제니퍼 로페즈와 두 번째 사랑 아름다워” ♥벤 애플렉, “실패로부터 배운다”[해외이슈]
“농담이었어 이 멍청아” 셀레나 고메즈, 자신의 음주 비난한 팬 저격[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