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지현, "엄마 앞에서 죽을 거야" 아들 폭주에 오열
민희진 잃기 싫었던 이수만, 퇴사 직전 울기까지
최정윤, 이혼 언급에 "아직 안 했다" 쿨한 답변
최우식, 박서준·뷔 절친모임 가입방법 묻자 '단호'
모모랜드 아인, 가릴 곳만 딱 가린 '아찔 자태'
방탄 보러 18시간 운전해온 팬 "한국어 잘하고파"
'뼈만 우뚝 솟았네'…신예은, 초극세사 몸매
공현주 "최근 데이트폭력 피해자가 주변인이라…"
'스우파' YGX 예리 "민폐+이슈들로 좌절감 찾아오기도…" [전문]
21-10-20 10:0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댄스 크루 YGX가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탈락한 가운데, 멤버 예리가 출연 소회를 밝혔다.

19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스우파' 8회에선 세미파이널 미션 결과가 공개됐다. 그 결과 YGX는 프라우드먼과 함께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훅, 라치카, 코카N버터, 홀리뱅 네 크루는 대망의 파이널 무대에 오르게 됐다.

이에 예리는 2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YGX 단체샷을 올리며 "그동안 YGX를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 항상 든든하게 서포트해 주신 YGX 가족분들, 그리고 여정을 함께한 우리 멤버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장문의 메시지를 남겼다.

그러면서 그는 "사실 나 말고도 YGX에 멋진 댄서들 많은데 도움도 안 되는 내가 여기 있는 게 민폐라는 생각에, 그리고 이런저런 이슈들로 인해 비걸로서, 댄서로서 나는 도저히 내 길을 이어나가질 못하겠다는 좌절감이 찾아오기도 해서 힘들 때도 많았지만, '스우파' 덕분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고 멋진 댄서들과 인연을 맺고 저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을 만나게 되어 감사했습니다"라고 전했다.

예리는 "이번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해나가야 하는 일들이 정말 많기 때문에 우리 YGX, 그리고 댄서씬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려요"라고 덧붙였다.

이에 YGX 리더 리정은 "너 없으면 안 됐어.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라는 댓글로 화답했다.

▼ 이하 예리 글 전문.

Good bye SWF!
I wanna say thank u to all who supporting YGX! It was great experience although it was painful sometimes..
Anyway this is not the end, it's just start! We'll continue on our path so keep watching us xoxo❤️‍🔥
.
먼저 그동안 YGX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항상 든든하게 서포트 해주신 YGX 가족분들, 그리고 여정을 함께한 우리 멤버들 너무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사실 나 말고도 YGX에 멋진 댄서들 많은데 도움도 안되는 내가 여기 있는게 민폐라는 생각에, 그리고 이런 저런 이슈들로 인해 비걸로서, 댄서로서 나는 도저히 내 길을 이어나가질 못하겠다는 좌절감이 찾아오기도 해서 힘들 때도 많았지만, 스우파 덕분에 좋은 사람들과 함께 생활하고 멋진 댄서들과 인연을 맺고, 저를 사랑해주시는 많은 분들을 만나게 되어 감사했습니다!
이번이 끝이 아닌 시작이라고 생각하고, 앞으로 해나가야하는 일들이 정말 많기 때문에 우리 YGX, 그리고 댄서씬에 대한 많은 사랑과 관심 부탁드려요🥰
#스트릿우먼파이터 #YGX

[사진 = 예리 인스타그램]
김나라 기자 kimcountry@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이혼 아직 안 했다" 쿨한 답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최정윤이 남편인 아이돌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사업가 윤태준과 아직 이혼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정윤은 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친.사랑.X'(이하 '미사X')에 출연했다. 이날 식탐 남편에 대한 ...
종합
연예
스포츠
티아라 효민·큐리·지연 '예쁨이 묻어나는 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농담이었어 이 멍청아” 셀레나 고메즈, 자신의 음주 비난한 팬 저격[해외이슈]
“30살 연하 일본인과 결혼” 니콜라스 케이지, 57살에 드라큘라 변신[해외이슈]
“산드라 블록 할리우드 럭셔리 콘도 가격 53억”, 박준형♥김지혜 아파트와 비슷[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은 내 안에서 영원히 살 것”, 톰 홀랜드 MCU 복귀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