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지현, "엄마 앞에서 죽을 거야" 아들 폭주에 오열
민희진 잃기 싫었던 이수만, 퇴사 직전 울기까지
최정윤, 이혼 언급에 "아직 안 했다" 쿨한 답변
최우식, 박서준·뷔 절친모임 가입방법 묻자 '단호'
모모랜드 아인, 가릴 곳만 딱 가린 '아찔 자태'
방탄 보러 18시간 운전해온 팬 "한국어 잘하고파"
'뼈만 우뚝 솟았네'…신예은, 초극세사 몸매
공현주 "최근 데이트폭력 피해자가 주변인이라…"
"한 발짝 더 뛰어넘어"…크래비티, '베니 비디 비치' 활동 마무리
21-10-18 19:0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그룹 크래비티가 후속곡 활동까지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크래비티는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서 '베니 비디 비치(VENI VIDI VICI)' 굿바이 무대를 진행, 아쉬운 인사를 건넸다.

첫 정규앨범 파트 1 '디 어웨이크닝: 리튼 인 더 스타즈(THE AWAKENING: Written in the stars)'에 수록된 '베니 비디 비치'는 '왔노라, 보았노라, 이겼노라'라는 제목처럼 크래비티의 당차고 패기 넘치는 의지를 담은 트랙이다.

크래비티는 이번 활동을 통해 타이틀 '가스 페달(Gas Pedal)' 컴백 당시 첫선을 보였던 '베니 비디 비치'와는 차별화된 무대를 보여줬다. 더욱 디테일해진 안무 동선부터 크롭 의상 등의 스타일링으로 강조한 '크래비티표 섹시'는 K팝 팬들의 눈길을 사로잡았고, 남다른 소화력을 지닌 콘셉트 맛집의 매력까지 증명하는데 성공했다.

특히 민희와 태영, 원진과 형준의 조합으로만 볼 수 있었던 페어 안무에는 정모, 세림, 앨런 등도 함께하며 무대 보는 재미를 높인 것은 물론, 아홉 명 모두 '퍼포비티'다운 면모를 자랑했다.

첫 정규앨범 활동으로 발빠른 성장세와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크래비티. 이들은 초동 10만 장 이상을 판매하며 자체 최고 신기록을 경신하는가 하면, 해외 각국 아이튠즈 앨범 차트 TOP10 진입과 해외 저명한 매체의 호평을 독차지하며 차세대 K팝 기대주로 부상했다.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크래비티는 "'가스 페달'부터 지금까지 저희와 함께 달려주신 러비티(공식 팬클럽명) 여러분들께 감사 드린다. 첫 정규앨범 활동이었던 만큼 긴장도 많이 하고, 걱정도 많았는데 그런 감정들을 모두 날려버릴 수 있었던 행복한 활동이었다"며 "정규 활동은 끝났지만 팬미팅 준비도 열심히 하고 있고, 또 다양한 콘텐츠로 인사드릴 예정이니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크래비티는 오는 11월 20일과 21일 양일간 열리는 팬미팅 'CRAVITY COLLECTION: C-DELIVERY' 준비에 한창이다.

[사진 =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오윤주 기자 sop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최정윤 "이혼 아직 안 했다" 쿨한 답변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배우 최정윤이 남편인 아이돌그룹 이글파이브 출신 사업가 윤태준과 아직 이혼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정윤은 1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미친.사랑.X'(이하 '미사X')에 출연했다. 이날 식탐 남편에 대한 ...
종합
연예
스포츠
티아라 효민·큐리·지연 '예쁨이 묻어나는 하...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농담이었어 이 멍청아” 셀레나 고메즈, 자신의 음주 비난한 팬 저격[해외이슈]
“30살 연하 일본인과 결혼” 니콜라스 케이지, 57살에 드라큘라 변신[해외이슈]
“산드라 블록 할리우드 럭셔리 콘도 가격 53억”, 박준형♥김지혜 아파트와 비슷[해외이슈]
“스파이더맨은 내 안에서 영원히 살 것”, 톰 홀랜드 MCU 복귀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