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니테일 때문이야'…에일리, 쭉 찢어진 눈
'아찔해'…지소연, 한껏 드러낸 맨엉덩이
김병현 "연봉 237억 받고 뭐 샀냐" 묻자…헉
여에스더 "남편 홍혜걸, 폐암 공갈범" 막말
이효리, ♥이상순 SNS로 전한 근황 보니
청불 '오겜' 못 본 김주령 딸, 상상초월 반응
방탄소년단이 위대한 이유는 따로 있었다
이강철 감독, 두산 '왕단장' 만났다…왜?
“김민재, 다이렉트 퇴장감인데” 前 터키 심판이 지적한 오심
21-10-18 16:2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현호 기자] 김민재(페네르바체)가 받은 두 번째 경고는 경고가 아니라 퇴장감이라는 분석이 있다.

페네르바체는 18일 오전 1시(한국시각)에 2021-2022시즌 터키 쉐페르리그 9라운드 트라브존스포르 원정 경기를 치렀다. 리그 1위와 2위의 맞대결인 만큼 대단한 관심이 주목됐다. 결과는 페네르바체의 1-3 역전패. 페네르바체는 2위로 떨어졌고, 트라브존스포르가 1위에 등극했다.

이날 페네르바체 중앙 수비수로 선발 출전한 김민재는 팀이 1-0으로 앞서고 있던 전반 14분에 첫 경고를 받았다. 그리고 약 10분이 지나서 두 번째 경고를 받아 퇴장 당했다. 수적 열세에 처란 페네르바체는 내리 3골을 실점해 1-3으로 역전패했다.

첫 번째 경고는 하프라인 부근에서 나왔다. 상대 공격수가 역습을 시도할 때 김민재가 뒤에서 붙잡아 경고를 받았다. 두 번째 경고는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나왔다. 주심은 김민재가 어깨로 상대를 미는 과정에서 손을 함께 썼다고 판단했다.

전직 터키 리그 축구심판인 뷔니아민 게제르는 터키 매체 ‘TRT 스포르’ 인터뷰를 통해 “오늘 경기에서 나온 김민재의 두 번째 옐로카드는 경고감이 아니다. 곧바로 레드카드가 나왔어야 할 장면”이라면서 경고 누적 퇴장이 아닌 다이렉트 퇴장을 주장했다.

반대 의견도 있다. 터키의 에크렘 코누르 기자는 “심판이 트라브존스포르 홈팬들의 반응에 따라 움직였다. 팬들이 항의하자 김민재에게 경고를 꺼내 결국 퇴장까지 나오게 했다. 이와 같은 판정 때문에 터키 축구가 망할 수 있다”라며 심판을 지적했다.

[사진 = ntv 스포르]
이현호 기자 hhhh@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병현 "연봉237억으로 뭐샀냐" 묻자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김병현이 메이거리거 시절을 회상했다. 5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모교에 방문한 김병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병현의 모교 후배들은 "메이저리그 시절 연봉 237억 원 받았...
종합
연예
스포츠
'불후의 명곡' 에일리, 아름다운 미모도 왕...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아름다운 만삭 D라인” 제니퍼 로렌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 옆에서 ‘여신미모’[해외이슈]
톰 홀랜드, “손흥민 만나서 정말로 반가워” 감격의 인증샷[해외이슈]
“여자가 5cm 더 크다고 문제되지 않아”, 톰 홀랜드♥젠데이아 “그는 신사였다”[해외이슈]
제레미 레너, “‘어벤져스:엔드게임’ 다시는 안보겠다” 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