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애틀랜타의 9회말 끝내기 한 방, '불펜데이' 다저스에 기선제압[NLCS]
21-10-17 12:2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애틀랜타가 극적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는 17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파크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 1차전서 9회말 끝내기안타를 앞세워 3-2로 이겼다.

애틀랜타가 먼저 점수를 냈다. 1회말 선두타자 에디 로사리오가 우전안타를 쳤다. 로사리오는 프레디 프리먼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2루를 훔쳤다. 오지 알베스의 2루 땅볼 때 3루에 들어갔다. 2사 3루서 LA 다저스 오프너 코리 크네블의 폭투로 홈을 밟았다.

LA 다저스는 2회초 2사 후 A.J 폴락의 우월 2루타와 크리스 테일러의 1타점 좌전적시타로 균형을 맞췄다. 4회초에는 선두타자 윌 스미스의 좌월 솔로포로 역전했다. 그러자 애틀랜타는 4회말 2사 후 오스틴 라일리의 좌월 솔로포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애틀랜타는 9회말에 극적으로 경기를 끝냈다. 1사 후 오지 알비스가 중전안타를 쳤고 2루 도루에 성공했다. 라일리가 블레이크 트레이넨의 슬라이더를 공략해 끝내기 1타점 좌전적시타를 쳤다.

애틀랜타 윌 스미스가 1이닝 무실점으로 구원승을 거뒀다. 다저스 트레이넨이 패전을 떠안았다. 불펜데이를 통해 8명의 투수가 나왔으나 결과적으로 타선 지원을 받지 못했다.

[레일리와 애틀랜타 선수들. 사진 = AFPBBE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