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가운데·가운데·가운데" 토론토 담당기자도 아쉬워한 류현진 피홈런
21-09-29 13: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middle-middle-middle."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또 다시 고개를 떨궜다. 29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서 4.1이닝 6피안타(1피홈런) 3탈삼진 1볼넷 3실점하며 시즌 10패(13승)를 떠안았다.

2013년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처음으로 한 시즌 두 자릿수 패배를 당했다. 평균자책점은 4.34서 4.39로 높아졌다. 18일 미네소타 트윈스(2이닝 5피안타 2탈삼진 1볼넷 5실점)와의 홈 경기 이후 재정비의 시간을 가졌으나 반전은 없었다.

미네소타전보다 내용은 좋았다. 패스트볼 92~93마일을 꾸준히 찍을 정도로 전력피칭을 했다. 그러나 여전히 예전의 날카로운 맛을 되찾지는 못했다. 1회 1사 2,3루 위기서 지안카를로 스탠튼을 몸쪽 커터로 파울팁 삼진 처리하는 등 3회 2사까지 잘 버텨냈다.

그러나 애런 저지에게 풀카운트서 92마일 포심을 던지다 동점 우월 솔로포를 맞았다. 한 가운데로 몰린 실투였고, 저지가 힘 있게 밀어 로저스센터 우측 담장을 넘겨버렸다. 1-1 동점이 되면서 흐름을 넘겨줬고, 5회 추가 2실점하며 패전투수가 됐다.

MLB.com에서 토론토를 담당하는 키건 매디슨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자신의 트위터에 "류현진은 저지에게 92마일 패스트볼을 구사했는데, 가운데-가운데-가운데로 들어갔다(Ryu gave Judge a 92-mph fastball, middle-middle-middle)"라고 했다.

이어 "류현진은 1회에 평소보다 2마일 정도 패스트볼 구속이 더 나왔다. 컨트롤은 좋지 않았지만, 몇 차례의 빅 아웃으로 위기서 탈출했다"라고 적었다. 단, 5회 1사 1,2루서 좌타자 앤서니 리조에게 불운이 섞인 1타점 동점 좌전적시타를 맞는 과정에 대해선 따로 언급하지 않았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헉! 저러고 수영장 갔다고?…KBS주말극 그 女배우 맞아?
배우 이세희(31)가 자신만의 수영장 파격 패션을 공개했다. 이세희는 1일 "자외선 피하기! 친구들도 피할지도?! 같이 다녀줘서 고맙다!"고 적고 사진을 여러 장 공유했는데, 네티즌들은 물론 동료 연예인들도 깜짝 놀랐다. 검정색 전신 수영...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