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3점대는 마지막 자존심인데…류현진 ERA 4.34, 커리어로우로 향한다
21-09-18 11:0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3점대 평균자책점 사수에 실패하나.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2013년 메이저리그 데뷔 후 두 번째로 3점대 평균자책점 진입에 실패할 위기다. 18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서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으로 시즌 9패(13승)를 떠안았다.

후반기 부진이 심각한 수준이다. 8월 6경기서 2승3패 평균자책점 6.21이었다. 그러나 9월에는 3경기서 1승1패 평균자책점 10.14다. 최근 두 경기 연속 3이닝도 버티지 못했다. 이날 2이닝 5실점은 토론토 입단 후 한 경기 최소이닝이었다.

이로써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4.34까지 치솟았다. 2점대 평균자책점은 이미 5월을 끝으로 무너진 상태다. 7일 뉴욕 양키스와의 원정경기서 6이닝 3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3.77을 마크했으나 최근 두 경기서 4⅓이닝 12자책하며 3점대까지 무너졌다.

토론토는 이날 선발로테이션 순번을 일부 조정했다. 그러나 류현진의 등판 간격은 달라지지 않을 전망이다. 정황상 23일 미네소타와의 원정경기 등판이 유력하다. 이후 28일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 나서면 내달 3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정규시즌 최종전에 나설 수 있다. 그러나 29일 뉴욕 양키스와의 홈 경기에 등판하면 더 이상 기회가 없을 수도 있다.

결국 류현진이 정규시즌에 자존심을 회복할 기회는 이제 2~3차례다. 사실상 3점대 평균자책점 진입이 어려워지는 분위기다. 류현진이 4점대 평균자책점으로 시즌을 마치면 메이저리그 데뷔 후 2016년(11.57) 다음으로 가장 높은 평균자책점을 기록하게 된다.

그런데 2016년은 단 1경기에만 나섰다. 2014시즌 후 어깨 및 팔꿈치 수술을 받고 오랫동안 재활한 상태였다. 때문에 사실상 올 시즌이 평균자책점 커리어로우가 될 가능성이 크다. 재활 시즌이던 2017년에도 3.77(5승9패)이었다. 류현진이 이래저래 벽에 부딪히는 모양새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홍현희 "생각하지 않으려고 해도 축의금 톱10까지는 떠올
개그우먼 홍현희가 축의금에 대해 솔직한 심정을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채널S·MBN '오피스 빌런'에서는 직장인의 현실적인 애환이 담긴 오피스 재연 드라마 빌런스 게임 코너에 이어 직장 내 논란거리에 명확하게 답을 내려주는 빌런 감별...
해외이슈
‘캣츠’ 앤드류 로이드 웨버, “43살 큰아들 위암으로 위독한 상태” 안타까움[해외이슈]
“난리났다” 테일러 스위프트, 공연서 화끈한 패션+열정적 무대 “8만 관객 끝까지 떼창”[해외이슈]
“치매 고통’ 브루스 윌리스 68번째 생일, 44살 부인 “무척 슬프다” 눈물[해외이슈]
“톰 크루즈 영화보다 북극곰이 더 중요해” 노르웨이, 동물보호 위해 헬기착륙 불허[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