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완전히 엉망, 당장 PS하면 5선발" 류현진 향한 담당기자 혹평
21-09-18 09:5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최근 5경기 중 3경기는 완전히 엉망이다."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부진에 MLB.com 담당기자 키건 매디슨도 충격을 받은 모양이다. 류현진은 18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홈 경기서 2이닝 5피안타(2피홈런) 2탈삼진 1볼넷 5실점했다.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원정경기서 2⅓이닝 8피안타(2피홈런) 4탈삼진 1볼넷 7실점으로 무너진 데 이어 두 경기 연속 3이닝도 버티지 못했다. 8월 6경기서 2승3패 평균자책점 6.21은 아무 것도 아니다. 9월에는 3경기서 1승 평균자책점 10.45다.

더 이상 90마일대 포심이 나오지 못하면 얻어 맞는다. 그만큼 메이저리그 타자들에게 완전히 분석된 듯한 모습이다. 패스트볼과 체인지업이 통하지 않자 커터와 커브도 효율성이 떨어진다. 한 마디로 답이 안 보인다.

매디슨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난 다섯 차례 등판 중 세 차례는 완전히 엉망이었다. 타이밍도 좋지 않다. 올 봄 더니든에서 토론토 선발진의 에이스는 류현진이었다. 지금 당장 포스트시즌을 하면 5선발일 수도 있다"라고 했다.

캐나다 TSN의 스캇 메첼은 자신의 트위터에 "지금 그는 믿을 수 없는 모습이다"라고 했다.

[류현진.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범수 갑질에 극단적 선택·학생들 정신병원 行" 의혹…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서 제자들을 상대로 '갑질'을 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7일 유튜브 채널 '구제역'에는 '이범수의 제자가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에 따르면 신한대학교 공연예술학부 학부장을 겸...
해외이슈
“곧 넷째딸 출산, 아내에게 감사” 수상소감…46살 라이언 레이놀즈 달콤한 로맨티스트[해외이슈]
‘아바타2’ 외신 첫반응 “경이롭다,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매혹적” 최고영화 탄생[해외이슈]
임신 ‘놉’ 29살 여배우, “나보고 못생겼다고 말하는 것은 미친 짓이야” 분노[해외이슈]
박찬욱 ‘헤어질 결심’, 뉴욕타임스 10대 영화 선정 “아카데미 청신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