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허리 21인치' 현아, 줄자로 직접 인증
근육질 치어리더의 마라맛 안무 '포스 후덜덜'
정호연 "'오겜' 캐스팅 후…" 속내 고백
최영재, 중동 왕족에 백지 수표 받은 사연
아유미 "축구 선수랑 사귀기만 했지…" 셀프 디스
'서브병 신드롬'서 '민폐 아이콘' 된 김선호
'데뷔전 완승' 이다영…폼 안 죽었네
현미 "나훈아, 누나라 안 부르고 엉큼해" 폭로
이강철 감독 "강백호, 포수가 가장 잘 어울리지 않아요?" [MD스피커]
21-09-16 16: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수원 박승환 기자] "포수가 가장 잘 어울리지 않아요?"

KT 위즈 강백호는 지난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전에서 8회말 포수 마스크를 썼다. 지난 2019년 4월 20일 사직 롯데 자이언츠전 이후 879일 만에 포수로 경기를 치른 것.

사연은 이랬다. KT는 2-6으로 뒤진 8회초 2사 만루 찬스의 이홍구 타석에서 대타 장성우를 투입했다. 2루수 뜬공으로 물러난 장성우는 자연스럽게 포수 마스크를 쓰면 됐다. 하지만 장성우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 KT 벤치는 장성우 대신 강백호가 포수 자리를 맡겼다.

포수는 강백호에게 어색한 포지션은 아니다. 강백호는 서울고 시절 포수를 비롯해 투수, 1루수 등 다양한 포지션을 경험한 바 있기 때문. 강백호는 8회말 김민수와 호흡을 맞췄고, 무실점으로 이닝을 매듭지었다.

이강철 감독은 16일 수원 롯데전에 앞서 "장성우가 포수를 볼 수가 없어서 누구를 쓰나 고민을 했는데 '아! (강)백호가 있었지' 했다"며 "백호가 좋아하면서 가더라"며 강백호의 포수 출전 배경을 설명하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이어 이강철 감독은 "포수가 가장 잘 어울리지 않아요?"라고 반문하며 "프로텍터가 잘 어울리더라. 처음 포수 마스크를 쓰고 더그아웃에 들어오는데, 멋있더라. 사진도 찍어 놓으려고 했다. 프레이밍도 잘했다. 소질이 있는 것 같다. 가장 잘 어울리는 포지션인 것 같다"고 웃었다.

하지만 정말 특별한 상황이 아니고서는 강백호를 포수로 기용할 가능성은 매우 맞다. 이강철 감독은 "백호는 여러 가지를 하고 싶어 하는 선수다. 한 번씩 투수로도 나가고 싶어 한다"며 이벤트성으로 강백호가 포수로 출전할 가능성을 묻자 "아뇨아뇨"라고 고개를 저었다.

[KT 강백호가 15일 오후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KBO리그 KT-두산 경기 8회말 수비에 1루수에서 포수로 수비위치를 변경했다. 사진 = 한혁승 기자 hanfoto@mydaily.co.kr]
수원 = 박승환 기자 absolute@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정호연 "'오겜' 캐스팅 후…"솔직 고백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모델 겸 배우 정호연이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2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오징어 게임'에서 강새벽 역을 맡아 열연한 정호연이 출연했다. ...
종합
연예
스포츠
최시원·이선빈 '마음을 설레게 만드는 선남선...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기네스 펠트로 15살 아들 “엄마가 성인용품 파는거 자랑스러워, 페미니스트”[해외이슈]
‘오징어게임’ 폭발적 인기, ‘오스카 남우주연상’ 라미 말렉도 패러디 참여[해외이슈]
61살 숀 펜, 29살 부인에게 결혼 1년 만에 이혼 소송 당해[해외이슈]
‘토르3’ 감독 “‘오징어게임’ 더빙으로 보지 마라, 한국어 사운드 너무 좋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