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열애설' 터진 뷔·제니, 드디어 침묵 깼다
김윤지, 봉긋한 애플힙…노출 없이 시선강탈
손흥민 공항패션 두고 때아닌 논쟁…왜?
'한 줌 허리'…치어리더, 특대 S라인 옆태
진미령 "父 6·25전쟁 영웅, 맥아더 장군이 신뢰"
'이게 뭐야'…공민지, 파격 넘어선 위험 패션
정모, 코로나19 후유증 고백 "건강 회복했는데…"
'50세' 최은경, 쩍쩍 갈라진 복근…감탄만
홍성흔 "母에 대한 추억 없어…아내에게 화내고 욕해 인연 끊었다" [종합]
21-09-09 06:3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전 야구선수 홍성흔이 가슴 아픈 가정사를 밝혔다.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점점TV'에는 '[神의 한 수! 복받으쇼] Legend 야구스타 홍성흔 그의 말할 수 없던 가정사와 고민'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공개된 영상에서 홍성흔은 어머니와 인연을 끊은 이유에 대해 "제가 중학교 1학년 때 부모님이 이혼을 했다. 저는 합숙 생활을 많이 하다 보니 이혼하신 줄도 몰랐다"고 회상했다.

이어 "(야구부에서) 밥 당번을 하면 어머님들이 오셔서 곰탕이나 국을 돌아가면서 끓여주셨다. 그런데 우리 어머니만 안 오시고 아버지가 오시더라. 아버지께서 '엄마는 잠깐 어디 가셨다'고 하셨다. 야구부원들이 '밥이 왜 이러냐'며 불만을 쏟아냈다. 집안이 어려워지기 시작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홍성흔은 "어머니가 낳아주신 것에 감사한데, 정이라는 건 없다. 어머니에 대한 기억과 추억이 없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결정적인 게 한 번 있었다. 제가 성공을 하고 (어머니로부터) 전화가 한 번 왔다. 그래도 나를 낳아주신 부모님이니까. 전화 통화를 하는데 술을 드시고 제 아내에게 '내가 어떻게 키운 아들인데'로 시작해 이래라 저래라 하면서 화를 내고 욕을 하셨다. 그래서 전화를 뺏어 '그만합시다'라고 말하고 인연을 끝냈다"고 밝혔다.

한 출연진이 "왜 아버지한테까지 데면데면하냐"고 물었다. 이에 홍성흔은 "아버지 얘기를 하면 눈물이 나올 것 같다"라며 "전화를 한 번 드리면 나도 위로를 받고 싶고, 내가 위로를 해주고 싶은 이런 마음이 들어야 하지 않나. 교감이 되어야 하는데, 전화를 하면 불만을 얘기하신다. 애틋함은 있다. 속으로는 아버지가 돌아가시면 진짜 많이 울 것 같아서 돌아가시기 전에 잘해드려야겠다는 마음은 있는데 자꾸 선을 긋는다. 내가 불편한가 싶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부모님이 이혼한 이유를 밝힌 홍성흔. 그는 "솔직히 돈 때문에 이혼을 하셨다. 그 당시 몇 억이면 진짜 큰돈이다. '몇 백만 원도 아니고 우리가 할 수 없다'라며 그렇게 이혼을 하신 걸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출연진들은 무속인들이 "본질은 아들을 사랑하신다는 것"이라고 말을 건넸다. 이에 홍성흔은 "아버지가 건강하셨으면 좋겠다"라며 애틋한 마음을 드러냈다.

[사진 = 유튜브 채널 '점점TV' 캡처 화면]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손흥민 공항패션 두고 때아닌 논쟁…왜?
[마이데일리 = 런던 유주 정 통신원] 골든부츠를 들고 화려하게 귀국한 손흥민의 공항 패션을 두고 해외팬들 사이에선 때 아닌 논쟁이 벌어졌다. 물론 농담과 장난에 지나지 않는 논쟁이다. 오버핏 진을 두고 ‘아들(Son)이 아빠 바지를 입었다’고 지적...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11자 복근→파격 노출, 칸을 사로잡은 ‘동성연인♥’ 크리스틴 스튜어트[해외이슈]
“웨스트는 카다시안이 함께 살기에는 어려운 남자”, 트랜스젠더 아버지 증언[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