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본 것만 믿어"…아역배우→스태프, 김선호 응원
피 칠갑 치어리더, 곳곳에 찢긴 상처 '섬뜩'
"은가은·이상준, 이효리♥이상순과 궁합 똑같아"
'너무 공격적'…오하영, 앞뒤로 살아있는 볼륨
'속옷 공개'…정호연, 당당한 노출 패션
'여전히 깨 볶네'…한예슬, 남친 뽀뽀에 꺄르르
'명품백 광고인데…' 화사, 시선 빼앗는 힙한 자태
김빈우, 헐벗고 억지로 찾아보는 복근 "희미해"
‘이럴 수가…’ 양의지의 끝없는 침묵, 삼진·삼진·삼진·또 삼진 [도쿄올림픽]
21-08-04 22: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양의 침묵’이다. 우리가 알고 있는 그 양의지가 맞나 싶다. 올림픽에서 침묵에 빠진 양의지가 숙명의 한일전에서도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했다. 어느 때보다 뼈아픈 부진이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야구대표팀은 4일 일본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일본과의 2020 도쿄올림픽 야구 준결승전에서 접전 끝에 2-5로 패했다. 한국은 오는 5일 미국과의 경기에서 결승전 진출에 다시 도전하게 됐다.

김경문 감독은 11-1 7회 콜드게임 승을 따낸 이스라엘전과 동일한 라인업을 고수했다. 타율 .143의 슬럼프에 빠진 양의지에게 다시 4번타자의 중책을 맡긴 셈이다. 양의지가 대표팀의 준결승 진출에 있어 기여한 바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 양의지는 불안요소로 꼽혔던 선발투수들이 기대 이상의 경쟁력을 보여주는 데에 분명 힘을 보탠 포수였다.

하지만 기록에서 알 수 있듯, ‘4번타자 양의지’의 기여도는 크게 떨어졌다. 이스라엘과의 조별예선에서 끝내기 몸에 맞는 볼을 얻어냈지만, 양의지는 이후 별다른 존재감을 보여주지 못했다.

일본과의 준결승전 역시 마찬가지였다. 양의지는 한국이 선취득점을 올릴 수 있었던 1회초 1사 2, 3루 찬스서 첫 타석을 맞았지만,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한국은 이어 타석에 들어선 김현수도 삼진을 당해 선취득점 찬스를 놓쳤다.

양의지의 침묵은 이후에도 계속됐다. 4회초 1사 상황서 다시 헛스윙 삼진을 당한 양의지는 한국이 1-2로 추격한 6회초 무사 1, 3루 찬스에서도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야마모토 요시노부와의 3차례 맞대결에서 모두 헛스윙 삼진을 당한 양의지는 순간적으로 분을 이기지 못하는 제스처를 표한 끝에 벤치로 물러났다.

양의지는 마지막 타석마저 침묵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8회초 1사 상황서 구원투수 이토 히로미와 맞대결한 양의지는 3구삼진을 당했다. 맥없이 물러난 루킹삼진이었다. 4번타자 양의지의 4타수 무안타 4삼진. 한국의 일본전 패착 가운데 하나였다.

물론 김경문 감독의 믿음이 향후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속단할 순 없다.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부진하던 이승엽도 일본과의 준결승전에서 결승 투런홈런을 터뜨리며 믿음에 부응한 바 있다.

이제 한국은 한 번 더 지면 금메달이 물거품 되는 상황에 놓였다. 좀처럼 침묵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양의지는 미국전에서 어느 위치에 배치될까. 포수 본연의 임무도 중요한 만큼, 타순을 조정하는 게 해결책이 될 수 있다. 김경문 감독에게 또 다시 결단을 내릴 시간이 찾아왔다.

[양의지. 사진 = 요코하마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최창환 기자 maxwindow@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김윤주 "남편 권정열, XX때문에 극혐"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라디오스타'에서 옥상달빛 멤버 김윤주가 남편인 십센치(10cm) 권정열에 대해 거침없이 말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K-고막 여친' 특집으로 꾸며졌다. 가수 양희은, 셀럽파이브 김신영, 옥상달빛 김윤주, ...
종합
연예
스포츠
'컴백' 저스트비, 무대 위 강렬한 카리스마...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모두 망쳐" 안젤리나 졸리 어설픈 붙임머리, 왜 그런가 보니 [해외이슈]
‘스타워즈’ 해리슨 포드, 이탈리아서 신용카드 분실…‘제다이의 기사’가 찾아줘[해외이슈]
우주소녀 미기, '삼각관계 스캔들' 터졌다···중국 발칵 [해외이슈]
안젤리나 졸리 엉성한 붙임머리 누가했어? “미용사는 해고됐을 것”[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