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이민호 사랑 덕분?'…연우, 활짝 핀 얼굴
'힙하다 힙해'…화사, 맨살에 넥타이만
"허이재, 성관계 요구男 실명 밝히고 책임져라"
이영지, '걸그룹 뺨친다' 칭찬에 격분…왜
'아찔 그 자체'…치어리더, 슬며시 들린 치마
씨엘, 기저귀 위 꿀타래 칭칭?…파격 패션
김희진 감동 시킨 티파니 선물 "메달 대신"
"빚 일시불로 갚아"…그리, 광고료 얼마길래
㈜워너비인터내셔널, (사)대한민국독도협회와 후원금 약정식...독도 NFT 기부캠페인으로 선한 영향력 전파
21-07-28 16:3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워너비인터내셔널과 사단법인 대한민국독도협회가 28일 후원금 기부를 위한 약정식을 가졌다. 후원 약정식에는 워너비인터내셔널 이진숙 대표이사, 김보규 예술사업부 이사와 (사)대한민국독도협회 전일재 회장, 연성기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양사는 후원금 지원에 대한 약정식을 진행하며 수익금이 독도를 위해 올바르게 사용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방침은 물론, 사단법인 대한민국독도협회에 전해지는 후원금은 전국의 중·고등학교 및 해외 한국국제학교에 교육자료로 배포될 독도 교육자재 및 영상제작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라 설명했다.

㈜워너비인터내셔널 김보규 예술사업부 이사는 "독도에 대한 교육자료 제작을 통해 국내외 청소년 및 전 세계인들이 독도에 대한 올바른 역사 인식을 키워갔으면 하는 바람"이라며"우리땅 독도와 NFT 기부 캠페인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사단법인 대한민국독도협회 전일재 회장은 "여전히 독도 이슈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워너비인터내셔널의 후원금 기부는 무척 반가운 소식"이라며 "대한민국독도협회는 교육자료 제작에 힘써 독도가 한국땅임을 널리 알리는 역사적인 기회를 만들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워너비인터내셔널은 NFT 통합서비스 플랫폼 엔버월드(Nvirworld)에서 진행중인 독도 NFT 기부 캠페인을 통해 제작될 '독도 NFT 작품' 경매 수익금을 (사)대한민국독도협회와 독도수호국제연대·독도아카데미에 전액 기부하겠다는 뜻을 전한 바 있다. 올바른 독도 역사와 인식 제고를 목표로 진행된 NFT 기부 캠페인 ‘독도는 한국땅’은 ▲20인의 위인(안용복, 홍순칠 대장, 백범 김구 등), ▲한국을 빛낸 315명(연예인, 기업인, 스포츠인 등), ▲전 세계인 500명의 성명이 모여 단 하나의 독도 NFT 작품으로 출품되며 작품에 이름이 새겨진 815명에게는 독도 NFT 작품에 대한 저작권이 부여된다.

한편, (사)대한민국독도협회는 해양수산부 인가 사단법인 협회로 각종 독도사랑 홍보활동과 독도교육, 독도탐방행사를 통해 독도가 대한민국의 고유영토임을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에 알리는데 앞장서고 있다.
천주영 기자 press@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허이재,성관계요구男 실명밝히고 책임져"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허이재가 과거 유부남 배우 A씨로부터 성관계를 제안받고 폭언을 들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가 허이재에게 A씨의 실명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지난 13일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
종합
연예
스포츠
'오징어 게임' 이정재 "출연 이유? 황동혁 ...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12살 연하남 약혼’ 브리트니 스피어스, 갑자기 인스타그램 계정 삭제 “왜?”[해외이슈]
‘싸움꾼’ 코너 맥그리거, 래퍼 머신 건 켈리에 주먹 날려…“왜?”[해외이슈]
브리트니 스피어스, 12살 연하 남친과 5년 열애 끝 약혼 “4캐럿 다이아몬드 자랑”[해외이슈]
벤 애플렉♥제니퍼 로페즈, 베니스 레드카펫서 대놓고 ‘백허그’ 애정행각[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