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조민아, 갑자기 의미심장 글…거짓말 인정?
"홈트하는 아줌마"…이지현, 엄청난 근육질 몸매
슈가 "아미 덕분에 살고 있구나" [LA기자회견]
송혜교, 장기용 휴대폰에 입술 쭉…애교 폭발
탁재훈, 경쟁 프로 '지리산' 언급하며…헉!
권민아, 남친과 알콩달콩…안정 되찾은 일상
이수근 아들, 연습생이라더니 피지컬 '대박'
효린, 신곡 발매 하루 앞두고 돌연 연기…왜?
나도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 [이승록의 나침반]
21-07-12 11: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란 소망은 결코 내일 지구가 망해버릴 리 없는 탓에 자조적이다.

엄마는 빚쟁이, 아빠는 사기죄로 복역 중인 세완(박세완)의 청춘은 지구가 망해버리지 않으면 벗어날 수 없을 만큼 캄캄하다. 하지만 넷플릭스 시트콤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는 세완을 비롯해 다국적 청춘의 삶을 적나라하니 어둡게 드러내진 않는다. 제작진은 이 시트콤을 보는 이들에게 단지 우리가 청춘임을 상기시킬 뿐이다.





새싹이 파랗게 돋아나는 봄철, 청춘(靑春).

신분을 감추고 기숙사에 온 제이미(신현승)부터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우고 떠나버린 카슨(카슨 엘렌), 오갈 곳 없는 신세의 현민(한현민)까지 국제기숙사 속 청춘의 삶은 때로는 고달픈데 때때로 처량하다.

다행인지, 정작 이들은 심각하지도 우울에 빠져들지도 않는다. 그저 다 함께 모여선 매운 컵라면이나 치킨, 피자를 나눠먹고, 친구의 고민을 들어도 웃어버리거나 대충 놀리면서 넘겨버릴 뿐이다. 가난이나 실연, 동성애까지 제작진도 이들의 고민에 그럴듯한 교훈이나 메시지를 넣으려 애쓰지 않는다.

그런 시트콤인 것이다. 어떤 비관(悲觀)도 '피식' 하고 웃어넘기는 시트콤. 큰 감동이나 격렬한 웃음은 없어도 그만이다. 어느 순간 세완과 현민이 나의 새로운 친구처럼 여겨지는 걸로 충분하다. 그럼 비록 내일 지구가 망해버릴 리 없어도, 국제기숙사 친구들이 삶의 무게를 대강 덜어내는 모습에 '어쩌면 나의 고민도 별 것 아닐지 모른다'는 안도감이 들어버리는 까닭이다.



배우들의 연기는 민니(민니)가 천방지축처럼 보이고, 테리스(테리스 브라운)가 바람둥이처럼 보이는 것으로 족했다. 이따금 연기가 어설플지언정 캐릭터가 곧 자신이 되어야 한다는 연기의 진정성면에선 부족한 게 없었기 때문이다.



신예들 사이에서 중심이 되어준 박세완의 연기는 완숙했다. 세완 역이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주제를 짊어진 캐릭터인 데다가, 코믹 연기보다는 정극 연기가 주된 위치였음에도, 박세완은 혼자 무거워지지도 홀로 연기력을 돋보이려고 하지도 않았다.

기숙사 청춘들이 각자의 고민을 다같이 어우러져 해결했듯, 박세완은 다른 배우들과 어우러진 연기로 친구들과 하나 되어 '내일 지구가 망해버렸으면 좋겠어'의 청춘을 이끌었다.

[사진 = 넷플릭스 제공]
이승록 기자 roku@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미 덕에 살고있구나" [LA기자회견]
[마이데일리 = 로스앤젤레스 이승록 기자] 전 세계 최고 인기 보이그룹 방탄소년단(RM, 진, 슈가, 제이홉, 지민, 뷔, 정국) 멤버 슈가는 "'꿈이 아닐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28일(이하 현지시각) 오후 2시 로스앤젤레스 소파이(SoFi) 스타디...
종합
연예
스포츠
송중기·조인성·이광수·구교환 '여심을 사로...
많이 본 정보
AD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할리우드 악동의 약혼”, 35살 린제이 로한 3억 다이아몬드 반지 자랑[해외이슈]
“콩 심은데 콩난다” 터미네이터X가정부 혼외자 아들, 아빠랑 똑같은 근육질[해외이슈]
뜨겁게 키스하는 사진까지 올리며, “제발 돌아와줘” 전 부인에 애걸하는 힙합스타[해외이슈]
‘미국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 별세, 향년 91세…전세계 애도물결[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