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빽가, 제주 5천평 카페 사장됐다…'대박 스케일'
뜨끔한 설현?…"내 족발이 어때서" 당당 발언
이만기 친형이 깜짝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볼륨 상당하네'…나르샤, 과감한 수영복 자태
더크로스 김혁건, 전신마비 교통사고 알고 보니…
"탕웨이가 집 초대"…박해일이 목격한 장면 뭐길래
박성광, 아내와 호캉스인데…'눈치 너무 없네'
한예슬, 연하 남친 사랑에 '물오른 미모'
임지규·연제환·윤혁진, 구혜선 영화 '다크 옐로우' 캐스팅 [공식]
21-06-10 09:16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양유진 기자] 배우 임지규, 연제환, 윤혁진이 구혜선의 영화 '다크 옐로우(DARK YELLOW)'에 캐스팅됐다.

임지규는 드라마 '18어게인', '경이로운 소문' 등에 이어 최근 종영한 '대박부동산'까지 활발한 작품 활동을 이어나가는 배우다. 2010년 구혜선의 장편 데뷔작인 영화 '요술'을 함께 한 인연으로 '다크 옐로우'에도 함께하게 되었다.

임지규는 "구혜선의 첫 장편영화 '요술'에서 감독과 배우로 처음 만났다. 서로의 생각을 나누며 하루하루 참 즐겁고 설렜던 현장이었다. 10년이 흘러 구혜선의 또 다른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맡은 역할 열심히 준비하도록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구혜선은 "임지규 배우와 꼭 다시 한번 더 작업해보고 싶어서 임지규 배우를 위한 에필로그를 특별히 구성해 만들었다"며 함께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여기에 라이징 배우 연제환, 윤혁진이 합류해 기대감을 더한다.

연제환은 단편영화 '새장'(2020), '담'(2017), '약자의 위선'(2016) 등에 출연해 주목받았다. '다크 옐로우'에서는 구혜선과 배우 안서현의 상대역으로 함께 극을 이끌어 나가며 긴장감을 고조시킬 예정이다.

윤혁진은 최근 개봉 예정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해영 감독의 영화 '유령', 김한민 감독의 영화 '노량: 죽음의 바다'를 통해 스크린에 등장할 예정이다. '다크 옐로우'에서는 극의 호러스러운 분위기를 극대화해줄 것으로 기대되며 향후 영화배우로서의 기대감도 올라가고 있다.

두 라이징 배우는 이구동성으로 "'힘'에 대한 남성과 여성의 서로 다른 시각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 같다"며 "영화를 보실 분들에게도 소중하고 의미 있는 작품이 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응원과 기대를 당부했다. 배우 구혜선, 안서현, 임지규, 연제환, 윤혁진이 각자의 개성을 바탕으로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기대된다.

영화 '다크 옐로우'는 플랫폼 와디즈(Wadiz)에서 공개되며 자세한 정보는‘와디즈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IMI엔터테인먼트 제공]
양유진 기자 youjinyan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이만기 형이 고백한 강호동 이야기…헉!
[마이데일리 = 오윤주 기자] 씨름선수 이만기와 그룹 EXID 솔지가 DNA 싱어들과 무대를 꾸몄다. 26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 예능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다양한 스타 패밀리들이 출동해 무대를 펼쳤다. '시청률 68%의 전설'이라는 타이틀로 ...
종합
연예
스포츠
설하윤 '팬들을 향한 러블리 하트' [MD동영...
많이 본 정보
AD
더보기
해외이슈
‘톰 크루즈 전처’ 43살 케이티 홈즈, 10살 연하 뮤지션과 레드카펫서 달달 포즈[해외이슈]
“도대체 몇 kg이 빠진거야, 너무 말랐어” 65살 톰 행크스 칸에서 충격 근황[해외이슈]
‘동성연인♥’ 스튜어트, 배꼽까지 단추 풀고 5인치 부츠로 칸을 사로잡다[해외이슈]
DC 사장, “엠버 허드 ‘아쿠아맨2’서 하차시키려 했다, 조니 뎁 재판과 상관없어”[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