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박한별, 남편 사건 후 근황 '사장님 됐다'
'내 집 마련' 조준호 "돈 못 버는 X들은…"
공서영, 결국 사과까지…이게 남혐 단어라고?
나태주, 제이홉 예쁘다며 폰번호까지 공개
니키리 "유태오 뒷바라지에 번 돈 다 써"
김민아, 오랜만에 방송 출연해서 하는 말이…
임영웅 "낯선 여성과 스킨십 가능하다"
우주소녀 다영 "보나, 나를 시기·질투" 폭로
.
'오! 삼광빌라!' 전성우 "황나로는 분명한 악역…모호한 게 매력 포인트" (인터뷰②)
21-03-09 08: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배우 전성우가 '오! 삼광빌라!' 속 황나로의 매력 포인트를 언급했다.

전성우는 지난 7일 종영한 KBS 2TV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 한 방의 인생역전을 노리는 야망남이자 사기꾼인 황나로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 삼광빌라'는 최고 시청률 33.7%(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하는 등 뜨거운 사랑을 받으며 막을 내렸다. 황나로 역의 전성우 역시 작품과 함께 시청자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는 "우선 감사드린다. 인기는 사실 잘 모르겠는데, 확실히 주말드라마를 시청해주시는 시청자 연령대가 높아서인지 가끔 촬영 중간에 식사를 하려 식당에 가면 마스크를 쓰고 있는데도 알아봐 주시는 분들이 많이 계시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멀리서 달려오셔서 '황나로 씨 아니세요?', '마지막엔 착해지시는 거죠?' 해주시기도 하고 일부러 보러 와주셔서 '황나로 씨 제발 착해지세요! 파이팅' 해주시기도 하셔서 재밌었다. 식당 같은 곳에서도 다들 나로 너무 딱하다면서 그냥 우리 아들 하라면서 서비스도 잘 주시고 그래서 너무 놀랍고 감사했다. '와 이게 주말의 힘인가?'라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전성우가 연기한 황나로는 등장과 함께 극에 긴장감을 조성했다. 하지만 시청자들로부터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이라는 말을 듣기도 했다. 이에 대해 전성우는 "황나로는 분명한 악역이다. 나쁜 의도와 나쁜 행동을 다 하고 있고 반성할 때가 되었는데도 자기 욕심을 내려놓지 못하고 있다. 그런데도 시청자분들이 나로를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이라고 표현해주신다면 순간순간 나오는 나로의 진심이 전해져서 아닐까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는 황나로가 다시 잘 살아보고 싶은데 그 방법을 몰라 살아온 대로밖에 살지 못하는 인물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다. 그 잘 살아보고 싶음이 느껴진 장면들에서 많이 공감해주시고 안타까움을 많이 느껴주시는 것 같다. 우리가 타인에 대해 잘 알 수는 없지만 공감해 줄 수 있듯이 이 인물에 대해 세세하게 보여주지는 않았더라도 몇 장면들에서 보여지는 모습들이 나로에 대한 연민을 불러일으키고 나로를 잘 알 수는 없지만 '저 사람도 참 이젠 잘 살아보고 싶은가 보다'하고 안타까워해주시는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전성우는 그런 황나로의 매력 포인트에 대해 묻자 "모호한 게 나로의 매력이 아닐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는 "'저게 진심이야 거짓이야'부터 너무 싫다가도 한편으론 짠하기도 하고. 나로의 속을 드라마 마지막까지 끝까지 알 수 없는데 드라마 안에서도 밖에서도 계속 '저 인물의 속마음 좀 알았으면 좋겠다'라고 생각하시지 않냐. 드라마를 보면 제가 나오지 않는 장면에서도 등장인물들이 계속 나로 얘기를 많이 하고 있더라. 황나로가 대체 어떤 인물인지. 이렇게 속을 알 수 없고, 나로에 대한 여러 상반된 감정이 왔다 갔다 하면서 부딪치는 게 황나로라는 인물을 눈여겨보게 되는 게 매력 포인트가 아닐까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지난 2007년 뮤지컬 '화성에서 꿈꾸다'로 데뷔한 전성우는 이후 KBS 2TV '뷰티풀 마인드', SBS '열혈사제', tvN '60일, 지정생존자', JTBC '검사내전' 등에 출연했다. 그는 "아직 제가 보여드리지 못한 캐릭터, 하고 싶은 캐릭터가 너무 많아서. 기회가 닿는다면 정말 다양한 캐릭터를 해보고 싶다. 저라는 사람의 이미지를 정형화 시키고 싶지 않다. 안전한 길보다는 항상 다른 새로운 캐릭터로 보여드리고 싶은 갈망이 있다"며 연기 열정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앞으로도 좋은 작품에서 새로운 모습,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신중하게 선택하고 고민해서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예정이다. 너무 늦지 않게 돌아올 테니 새로운 모습으로 돌아온 저의 모습에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항상 최선을 다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전했다.

[사진 = 높은엔터테인먼트 제공]
정지현 기자 windfall@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공서영, 결국 사과까지…이게 남혐 단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방송인 공서영(39)이 자신이 사용한 단어가 남성혐오 표현이라는 지적이 나오자 해명 후 사과했다. 공서영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제가 (힘 내다, 힘 주다) 이렇게 알고 골라 쓴 표현이 이미 다른 의미로 많은 분들께 ...
종합
연예
스포츠
다비치 강민경·이해리 '출근길에서도 돋보이...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드웨인 존슨 "대통령되면 영광일 것", 美 대선 지지율 46% 1위 [해외이슈]
맥컬리 컬킨 40살에 아빠 됐다, “아들 다코타는 죽은 누나 이름”[해외이슈](종합)
다니엘 크레이그, “‘나이브스 아웃’ 속편 출연, 개런티 1117억 받는다”[해외이슈]
67살 성룡 “따뜻한 생일축하 감사, 다음 영화 위해 훈련중”[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