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포즈 벌써 고갈?'…이미주, 평범한 출근길
건물주 된 이찬혁, 최근 우량주 주식 매수해…헉!
박용한 "부부관계 스킬 좋다" 자신감 폭발
박상민 "모자·선글라스·수염 박제 이유…" 웃프네
'대체 무슨 일?'…선미, 까맣게 멍든 다리
박시은♥진태현 "입양, 집문서 가져가도 '내 자식'"
'보디라인 대박'…안영미, 살아있는 기립근
학폭 난리인데…큐브, 이 와중에 수진 생일축하?
.
'바람피면 죽는다' 김영대, 비주얼부터 조여정과 케미까지 '多 매력 발산'
21-01-27 16:0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김영대가 다양한 매력으로 드라마 속 묵직한 존재감을 발휘했다.

김영대는 투철한 애국심을 지닌 국정원 에이스 차수호 역으로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에 출연, 조여정과 독특한 케미를 발산하며 여심을 사로잡았다. 수호가 작가인 강여주(조여정)의 조수로 접근해 감시하다가 애틋한 감정을 느끼는 수호의 변화, 그리고 백수정을 죽인 범인을 찾는 과정이 시청자들의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고 있다.

무뚝뚝한 수호는 유독 강여주와 있을 때 저도 모르는 모습이 나온다. 독특한 강여주를 감시하는 것이 임무라는 것에 허탈해하다가 점점 여주에게 물들어가면서 그를 대하는 태도에 애정이 보이는 점이 설렘 포인트 중 하나다. 무심해 보이지만 여주의 위기의 순간에서 그를 구해내는 흑기사 같은 면모와 여주에게 물들어 '여주잘알'이 되는 변화가 흥미를 유발한다.




'어쩌다 발견한 하루' 오남주, '펜트하우스' 주석훈이 교복으로 인기를 모았다면, '바람피면 죽는다'에서는 데뷔이래 가장 캐주얼한 스타일로 연기를 펼쳤다. 티셔츠 하나를 입어도 한눈에 들어오는 김영대의 비주얼과 훤칠한 키, 넓은 어깨로 한층 시선몰이 중이다. 시청자들 사이에서 "김영대가 저렇게 피지컬이 좋은지 몰랐다"는 말이 나올 정도다. 이번 드라마에 고난도 액션신과 상의 탈의 장면이 있고 또 국정원 에이스라는 캐릭터 설정 더해져 남성미를 보일 수 있는 몸 상태가 필요했다. 이에 김영대는 작품을 위해 운동을 시작, 멋진 장면들을 탄생시켰다.

김영대가 조여정과 이루는 '케미' 역시 인상적이다. 선배인 조여정의 노련함과 풋풋한 김영대의 조합이 오묘한 매력을 발산하는 것. 수호가 여주를 바라보는 눈빛과 달콤살벌한 듯하지만 여린 구석이 있는 여주가 수호와 붙을 때마다 두 사람의 피지컬 조합 역시 시청자들에게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시청자들은 "같이 있을 때 설렌다", "묘한 분위기가 있다"며 간질간질한 마음을 표현했다.

한편 김영대는 오는 2월 방송 예정인 SBS '펜트하우스' 시즌 2를 촬영 중이다. 현재 방송 중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는 28일 종영된다.

[사진 = 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스틸]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박용한 "부부관계 스킬 좋다" 자신감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쇼호스트 김태린, 사업가 박용한 부부가 고민을 공개했다. 8일 오후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에서 김태린은 "최근 부부싸움 주제는 잠자리 부분이다. 남편이 서운해 하니까 나도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나리’, 아카데미 작품·감독·각본·남우주연(스티븐 연)·여우조연(윤여정)·주제가상 6개 부문 후보 예측[해외이슈](종합)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 여성과 다섯번째 결혼 “매우 행복해…뜨거운 키스”[해외이슈]
일론 머스크 아내, 디지털 그림으로 “20분만에 65억 벌어”[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뉴욕 아파트, 월세 224만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