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하필 흥국전 앞두고 줄부상, 차상현 "숙소에서 플래카드 들고 응원해줘" 쓴웃음
21-01-26 18:19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인천 윤욱재 기자] 선두 흥국생명을 위협할 유일한 대항마로 꼽히는 GS칼텍스는 요즘 주축 선수들의 부상으로 인해 골머리를 앓고 있다.

GS칼텍스는 26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흥국생명을 만나는 중요한 일전을 앞두고 있다. 그러나 강소휘, 한수지, 권민지 등 부상 선수가 대거 발생하면서 경기 운영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이들은 아예 경기장에 오지도 않았다. 숙소에 남아 있다.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부상 선수들에게 숙소에서 플래카드라도 들고 응원하라고 이야기하고 왔다"라고 쓴 웃음을 지었다.

"경기 흐름에 따라 어떻게 될지 모르고 상황에 맞게 운영을 해야 한다"는 차상현 감독은 "우리가 갖고 있는 패가 다른 날보다 매우 적다. 오늘(26일)은 운영하는데 있어서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라고 우려를 표했다.

팀의 주축 공격수인 강소휘의 자리는 유서연이 메운다. 차상현 감독은 "유서연이 시즌 초부터 틈틈이 좋은 활약을 해줬기 때문에 스타팅으로 넣을 생각이다"라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지난 3라운드 맞대결에서 흥국생명에 0-2로 뒤지다 3-2로 역전승을 거둔 기억이 있다. 과연 GS칼텍스는 난관을 딛고 흥국생명에 또 한번 '매운맛'을 보여줄 수 있을까.

[부상으로 흥국생명전 출전이 불발된 GS칼텍스 주축 공격수 강소휘.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인천 =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미숙아' 딸 중환자실 입원 중인데…부모 등골 빼먹는 '철
'고딩엄빠3'에서 미숙아 딸을 둔 철부지 고딩엄빠가 나왔. 22일 오후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K-STAR '고딩엄빠3' 10회에는 19세에 고딩엄빠가 된 20세 동갑내기 부부 김이슬·전준영이 등장했다. 김이슬, 전준영 부부는 전준영 부모의 집...
해외이슈
유명래퍼 식스나인, 화장실서 집단폭행 당해 “응급실 실려가” 충격[해외이슈]
‘흑인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25살 래퍼 남친이랑 일본식당 노부서 데이트 즐겨”[해외이슈](종합)
59살 브래드 피트♥30살 돌싱 보석상, “둘 다 이혼으로 공감대 형성”[해외이슈]
톰 크루즈 딸 16살 수리, “뉴욕서 패션 디자이너 꿈꾼다” 아빠는 양육비만 지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