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터너·다저스 재계약 임박? "터너에게 LA, 큰 의미 있다"
21-01-22 16: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진성 기자] "터너에게 로스엔젤레스는 큰 의미가 있다."

베테랑 FA 3루수 저스틴 터너(37)는 결국 LA 다저스에 잔류할까. 2009년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시작으로 뉴욕 메츠를 거쳐 2014년부터 다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다저스에서 기량이 만개했다. 7년간 타율 0.302 116홈런 406타점 420득점 OPS 0.886.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터너는 4년 계약을 원했고, 다저스는 30대 후반의 베테랑 타자에게 장기계약 제시를 부담스러워했다. 때문에 터너가 타 구단에 갈 가능성도 거론됐다. 그러나 스포츠넷 LA의 데이비드 바세그는 22일 MLB 네트워크의 '하이 히트'에 출연, 터너와 다저스의 재계약을 전망했다.

바세그는 "터너가 LA 다저스를 떠난다면 4년 계약을 원하는 것으로 여겼다. 그에게 로스엔젤레스라는 도시는 큰 의미가 있다. 다른 팀이 다저스와 같은 기간과 금액을 제시하면 다저스에 남을 것이다. 터너와 다저스가 서로에게 돌아갈 길을 찾을 것이라는 신호를 보내왔다"라고 했다.

LA 다저스는 터너가 떠나도 풍부한 야수진을 활용, 터너의 대체자를 찾으면 된다. 그러나 터너가 다저스 잔류를 원한다면 적절한 선에서 재계약을 맺지 않을 이유가 없다. DJ 르메이휴(뉴욕 양키스), 조지 스프링어(토론토 블루제이스)가 행선지를 찾으면서 FA 시장에 특급 타자도 없다.

[터너. 사진 = AFPBBNEWS] 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아들맘' 장미인애, 4월 29일 사업가 남편과 뒤늦은 결
배우 장미인애(39)가 뒤늦은 결혼식을 올린다. 27일 스포츠조선은 장미인애가 오는 4월 29일 사업가 남편과 결혼식을 올린다고 보도했다. 장소는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라호텔로 알려졌으며, 장미인애는 비연예인 배우자를 배려해 예식은 ...
해외이슈
‘앤트맨3’ 조나단 메이저스, “30살 여성 절대 폭행 안했다” 강력부인[해외이슈](종합)
“드디어 걸었다” 제레미 레너, 제설기사고로 뼈 30개 부러진 이후 근황 전해[해외이슈]
“남편 애덤 리바인이 임신중 불륜 저질렀지만” 부인, 셋째 사진 공개[해외이슈]
‘존 윅4’ 북미서 시리즈 최고 오프닝, “벌써 글로벌 1억달러 돌파”[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