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탁재훈, 前부인 돈 많은 줄 알고 결혼했다" 폭로
'청담동 며느리' 최정윤 "공인중개사 준비" 왜
임미숙, 2억 넘는 포르쉐로 운전 연습
지상렬X신봉선, 핑크빛 폭발한 사건…'어머나'
'초미니' 치어리더, 격렬 상체+엉거주춤 하체
'S라인 작렬'…서동주, 시선 뺏는 글래머 몸매
'위아래 모두 오픈'…최소미, 노골적 셀카
"회사 계약 만기 후…" 김보경, 씩씩한 셀프 PR
.
르메이휴에 4년 7800만달러 제시했지만…토론토 또 '빈손'
21-01-16 08:3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이번에도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대형 FA 영입 소식은 들려오지 않았다. 또 빈손이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은 16일(이하 한국시각) “뉴욕 양키스가 FA 내야수 DJ 르메이휴(33)와 6년 총액 9000만달러(약 989억원)에 재계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르메이휴는 2011년 시카고 컵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해 콜로라도 로키스(2012~2018), 뉴욕 양키스(2019~2020) 등에서 10시즌을 보낸 베테랑 내야수다. 올스타 3차례(2015, 2017, 2019), 실버슬러거 2차례(2019, 2020), 골드글러브 3차례(2014, 2017, 2018) 등 화려한 이력에 힘입어 이번 FA 시장 최대어로 평가받았다.

최근 따낸 FA 계약도 성공적이었다. 2019년 1월 FA 자격을
얻어 2년 2400만달러(약 263억원)에 양키스 유니폼을 입었는데 2년 동안 195경기 타율 .336 36홈런 129타점 OPS .922의 맹타를 휘둘렀다. 코로나19로 단축된 지난 시즌에도 50경기 타율 .364 10홈런 27타점 OPS 1.011의 강한 임팩트를 남겼다. 타율, 출루율(.421), OPS 모두 아메리칸리그 1위였다. 때문에 양키스는 이번 오프시즌 르메이휴와의 재계약을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양키스와 함께 류현진의 소속팀 토론토 역시 르메이휴 영입에 큰 관심을 보였다. 지난해 4년 8000달러의 사나이 류현진의 활약 속 투자가 곧 성적으로 이어진 토론토는 이번 스토브리그서도 공격적인 투자를 공언한 상태였다. 그리고 실제 르메이휴와 협상 테이블을 차리고 구체적인 계약 조건을 제시했다. 그러나 연평균 금액 우위에도 계약 기간에서 양키스에 밀렸다.

MLB네트워크의 존 헤이먼 기자는 “토론토는 르메이휴에 4년 7800만달러(약 857억원)를 제시했다. 양키스도 처음에는 르메이휴와의 4년 계약을 추진했지만 결국 양 측이 보다 긴 계약기간에 합의했다. (연평균 금액을 낮추며) 양키스가 사치세에서도 이득을 보게 됐다”고 전했다.

르메이휴 영입전까지 실패로 끝나며 토론토는 또다시 빈손으로 다음 타깃을 노리게 됐다. 사장과 단장의 공격적 투자 약속에도 김하성, 스가노 도모유키, 리암 헨드릭스, 프란시스코 린도어 등 대어급들을 번번이 놓쳤고, 가장 가능성이 높았던 르메이휴 계약도 성사시키지 못했다. 아직 트레버 바우어, JT 리얼무토, 조지 스프링어 등 대형 선수들이 시장에 남아있지만, 토론토행이 성사될지는 미지수다.

[DJ 르메이휴. 사진 = AFPBBNEWS]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임미숙, 2억 넘는 포르쉐로 운전 연습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임미숙이 포르쉐로 운전 연습에 나섰다. 그러던 중 차에서 남편 김학래의 비상금 통장을 발견, 부부싸움이 일어났다. 7일 밤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이 이경애의 도움을 받아 30년 만에 다시 운전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미나리’, 아카데미 작품·감독·각본·남우주연(스티븐 연)·여우조연(윤여정)·주제가상 6개 부문 후보 예측[해외이슈](종합)
니콜라스 케이지, 30살 연하 일본 여성과 다섯번째 결혼 “매우 행복해…뜨거운 키스”[해외이슈]
일론 머스크 아내, 디지털 그림으로 “20분만에 65억 벌어”[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뉴욕 아파트, 월세 224만원[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