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우여곡절 끝에 입국한 한화 수베로 감독 "빨리 야구장 둘러보고 싶다" [MD이슈]
21-01-12 06:11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윤욱재 기자] 한화의 창단 첫 외국인 사령탑으로 주목을 받고 있는 카를로스 수베로(49) 한화 감독이 마침내 한국 땅을 밟았다.

수베로 감독은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수베로 감독의 곁에는 가족이 함께 했다. 아내와 두 자녀가 함께 한국으로 들어온 것이다. 이제 수베로 감독과 그의 가족은 대전의 한 아파트로 이동해 2주 자가격리에 돌입한다. 한화는 다음달 1일부터 거제에서 스프링캠프를 시작할 예정이다.

사실 입국 당시 우여곡절이 있었다. 수베로 감독 가족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항에서 체온 측정을 진행했는데 수베로 감독 아내의 체온이 정상 기준을 벗어나는 수치가 나와 공항 내 격리시설로 이동하는 일이 벌어진 것이다. 다행히 수베로 감독 아내의 체온은 정상 수치를 회복했고 입국 절차를 마무리할 수 있었다.

수베로 감독은 입국 후 "이 어려운 시기에 무사히 가족과 함께 입국해 기분 좋고 감사하다. 이제는 한국에 온 만큼 목표를 위해 하나하나씩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수베로 감독이 가장 먼저 방문하고 싶은 곳은 다름 아닌 한화의 홈 구장인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다.

수베로 감독은 "한화 이글스의 홈 구장에 가서 야구장을 둘러보고 싶다. 내가 앞으로 활동할, 그리고 있어야 할 공간을 하루 빨리 보고싶다"라고 말했다.

이날 수베로 감독과 더불어 대럴 케네디 수석코치와 호세 로사도 투수코치도 무사히 입국했다. 이들보다 계약이 늦었던 조니 워싱턴 타격코치의 입국은 조금 늦어질 전망. 한화가 지상과제인 리빌딩을 해내기 위해 모셔온 외국인 강사(?)들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들은 하나 같이 마이너리그 팜 시스템을 잘 이해하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어 한화 내부 육성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 이글스의 새 사령탑으로 선임된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이 11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아내, 두 자녀와 함께 입국한 수베로 감독은 대전의 한 아파트에서 2주간 자가격리후 2월 1일 부터 시작하는 경남 거제 스프링캠프에 참가할 예정이다. 사진 = 인천공항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윤욱재 기자 wj3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포체티노가 김민재 맨유 이적 도와주나?'…매과이어 '광
김민재(나폴리)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이적이 유력한 상황이다. 현지 언론들은 김민재와 맨유가 개인적인 합의를 봤으며, 맨유가 김민재 바이아웃인 6000만 유로(844억원)를 지불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민재의...
해외이슈
‘인어공주’ 할리 베일리 “엄청난 복부 운동+핫요가+채식주의자” 완벽한 몸매[해외이슈]
82살 알 피치노 “난 불임, 29살 여친 임신에 충격” 검사결과 아빠 맞다[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일 만나 데이트, 가족과도 인사” 뜨거운 관계[해외이슈]
美 검찰, “‘식인취향’ 아미 해머 성폭행 혐의 증거 없어” 대반전[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