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이만기, 김기태 감독 향해 "씨름 모독하는 것…야 미쳤니!" 버럭 ('당나귀귀')
21-01-04 07: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이만기가 김기태 감독에게 호통을 쳤다.

3일 오후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이만기가 김기태 감독이 이끄는 영암군 씨름단을 방문한 모습이 담겼다.

이날 출연진들은 이만기에게 김기태 감독에 대해 고자질했다. “저렇게 입으로 일하는 게 팀 잘 돌아가는 게 맞냐”는 이야기에 이만기는 단호하게 “저건 아니죠”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절대 저렇게 하면 안 된다“며 “샅바를 같이 차고, 같이 훈련해주고, 같이 경기를 해야 된다”는 생각을 밝혔다.

또 이만기는 “항상 감독이 먼저 나와 있어야 한다”며 “제가 볼 때는 제왕적 군림을 하는 것 같다”고 김기태 감독에 대해 평했다.

이후 “발에 모래 들어갈까 봐 구두 신고 온다”는 김기태 감독에 대한 고자질이 이어지자 이만기가 “이건 씨름을 모독하는 거야”라고 말하기도.

이만기는 “구두도 구두지만 안 들어가고 자기 자리에만 있더라”라고 했고, 김기태 감독이 한 곳에 서 있는 게 아니라 앉아 있다는 말에 화들짝 놀라며 김기태 감독을 향해 “야 미쳤니! 너 지금?”이라고 버럭했다. 이 모습을 보고 있던 출연진들을 폭소했다.

이만기는 김기태 감독에게 “백의민족이라서 하얀 옷을 좋아하지만 그래도 운동복을 입고 신발 딱 벗고 들어가야지”라고 조언했다.

김기태 감독도 당하고 있지만 않았다. 김기태 감독은 “교수님 인제대학교 감독님 하실 때 제가 선수였던 거 아시죠? 제가 많이 보고 배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만기가 “내가 씨름장에 안 들어가디?”라며 발끈했지만 김기태 감독이 “자료 화면이 있으려나 모르겠는데”라고 하니 이만기가 더 이상 말을 하지 못하고 웃음을 지었다.

출연진들의 항의가 이어지자 이만기가 “그때는 1980년도 1990년도였지 지금은 2002년돈디”라고 당황한 듯 사투리로 해명해 스튜디오에 웃음을 안겼다.

당시 씨름판에 들어간 것이냐 안 들어간 것이냐는 추궁이 이어졌고, 이만기는 “들어가서 씨름을 직접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기태 감독이 영혼 없는 말투로 “예 들어오셨습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대체 복무' 송민호, 훈련소 안갔다…YG "기초군사교육
그룹 위너 송민호(30)가 대체복무 중인 가운데 훈련소에 입소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30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마이데일리에 "송민호가 병무청 심사를 받아 기초군사교육 제외 대상자로 분류됐다"고 밝혔다. 다만 그 이유에...
해외이슈
“썩은 이빨 조롱” 조니 뎁, 발목 부상으로 심각한 고통 “할리우드 뱀파이어스 투어 연기”[해외이슈]
외신, “할리 베일리는 ‘인어공주’를 위해 태어났다” 호평[해외이슈](종합)
티모시 샬라메♥애둘맘 억만장자 카일리 제너, “매주 만나 데이트”[해외이슈]
CNN “에리얼은 가상 캐릭터, 디즈니가 흑인공주 포용하는 것은 공평하다”[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민희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