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cebook youtube
'강호동의 밥심' 양준혁 "이승엽, 내가 키운 것이나 다름없다" 자신감
20-12-07 14:15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야구선수 박용택&정근우가 든든한 밥심을 얻기 위해 ‘강호동의 밥심’에 발걸음을 한다.

7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강호동의 밥심’에서는 은퇴 후 두 번째 인생 설계를 준비 중인 이들을 위해 해설 위원, 지도자 등으로 활약 중인 야구계 대선배 양준혁&홍성흔이 깜짝 등장해 박용택&정근우를 놀라게 만든다.

‘야구의 신’ 양준혁은 후배들에게 진심이 담긴 조언을 해주며 자신의 지난 야구 인생을 회상, 그는 “과거 내 슬럼프 덕분에 이승엽 선수가 타자로 전향해 성공했다. 이승엽은 내가 키운 것이나 다름없다”며 입담을 뽐내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한다.

또 양준혁은 후배 박용택과 룸메이트였던 과거를 떠올리며 “처음 봤을 때부터 잘하는 후배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야구 배트를 물려줬다”고 말한다. 이어 그는 “그렇게 챙겨줬는데 내가 세운 기록을 다 깨버리더라”며 웃픈 이야기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낸다.

은퇴 후 메이저리그 정식 코치로 인생 2막을 연 홍성흔도 후배 정근우와의 잊지 못할 사연을 공개한다. 그는 “근우가 도루를 너무 많이 해서 내가 포수를 그만두게 됐다”고 깜짝 고백한다. 이어 “그만큼 매우 잘하는 후배였다”고 칭찬하며 돈독한 선후배 사이를 보여준다.

12월 결혼을 앞둔 늦깎이 신랑 양준혁을 위해 결혼 선배인 홍성흔&박용택&정근우가 자신들만의 결혼 꿀팁을 전수한다.

[사진 = SBS플러스 제공] 명희숙 기자 aud666@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슈퍼주니어 신동 “PC방에 휴게음식점 낸 것, 내가 거의
그룹 슈퍼주니어의 신동이 PC방에 휴게음식점을 낸 것이 본인이 거의 최초라고 밝혔다. 14일 오후 방송된 KBS2TV 예능 프로그램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는 식음료 사업의 사장이 됐다는 슈퍼주니어의 이특과 신동이 공동 보스로 출연했다...
해외이슈
“시어머니와 며느리는 냉전중”, 23살 아들은 팔에 아내사랑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SNS로 정신건강 나빠져 앱 삭제”, 26살 톰 홀랜드 충격발표[해외이슈]
“아이 10명 낳겠다”, 아내는 시어머니와 냉전중인데 23살 남편은 젊은아빠 꿈[해외이슈]
“난 100% 식인종” 36살 불륜·성폭행 배우, 몸에 삼각형 문신 새겨[해외이슈](종합)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이석희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중구 을지로 11길 15, 408호 마이데일리 (수표동, 동화빌딩)(우: 04543)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