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큰 키 탓에…' 치어리더, 부족한 치마 길이
마담 A씨 "승리는 내 친구, 성매매알선은…"
"관계…"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삐져나온 살 1도 없어'…치어리더, 매끈 복부
최소미, 지탱 힘겨워 보이는 '거대 볼륨'
'19금 퍼포먼스'…성민, 김사은과 격정 키스
'이런 노출 처음'…이하이, 뻥 뚫린 파격 옆태
"호구되잖아"…효연, 김상교 저격에 분노의 반박
.
김구라, '♥' 여자친구 이야기 고백…"동현이는 누나라고 불러" [종합]
20-12-01 10:28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방송인 김구라가 자신의 여자친구에 대한 이야기를 이어갔다.

지난달 27일 방송인 서경석의 개인 유튜브 채널 '서경석의 스그쓰TV'에선 김구라와의 인터뷰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구라는 "오늘 아침으로 뭘 먹었냐"는 서경석의 질문에 "오늘 동현이 생일이었다. 그런데 제 여자친구가 동현이 생모는 아니지 않냐. 아줌마라고 하기는 좀 그렇고, 동현이는 누나라고 그런다. 오늘은 저희 어머니까지 같이 해서 일산에서 밥을 먹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엄마를 언급하며 "저희 어머니가 참 쿨하다. 자식들이 여러 일들을 당하면 이성이 상실되는 경우가 있는데, 제가 열심히 번 돈을 날려버림으로써 저희 어머니가 굉장히 화가 나는 상황이었다"고 전처를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동현이 엄마한테 전화해서 험한 소리를 하거나 이러질 않았다. 하려고 하는 걸 내가 말렸다"며 "'이미 이렇게 된 걸 어떻게 하겠냐'라고 하니까 '그래. 하면 뭐하니' 이러고 안 하시더라. 다른 건 몰라도 그 부분은 우리 엄마한테 좋은 성격을 물려받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동시에 김구라는 방송에서 여자친구를 얘기를 꺼려하는 이유를 설명하며 "이 나이에 결혼 두 번 해봐라. 쑥스러움이 있다. 애도 있고 이혼한 게 다 까발려졌는데, '두 번째에는 열심히 살겠다' 이런 너스레는 없는 것 같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끝으로 김구라는 아들인 그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며 "제 아들은 저처럼 안달복달하지 않는다. 여유가 있다. 보통 사람들은 아빠가 연예인이면 잘되야한다고 생각하는데, 동현이가 지금처럼 일이 없는게 다행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는 "섣부른 예단일 수도 있는데 걔가 일이 잘되고 그랬으면, 동현이가 너무 잘되면 동현이 엄마의 안 좋았던 금융 습관이 이어졌을 수도 있다. 그러면 자식하고도 인연이 안 좋았을 수도 있다"며 "지금 동현이가 알바처럼 연예인 일을 하고 있는데, 그래서 동현이 엄마도 지금 열심히 혼자서 살고 있다. 천천히 가는 것이 나은 것 같다. 또 동현이가 인성이 좋아서 자기 밥벌이는 하고 살지 않을까 한다"고 깊은 생각을 전했다.

[사진 = 유튜브 '서경석의 스그쓰TV' 화면 캡처]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강재준, 이은형과 잠자리 폭로 "관계…"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방송인 이지혜와 개그맨 강재준이 아이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나눴다. 14일 방송된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강재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지혜는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이 1년 남짓 밖에 남지않았...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휴 잭맨 잇는 ‘울버린’ 특별한 배우가 있는가?“ 케빈 파이기 "NO"[해외이슈]
‘캡틴 아메리카’ 마블 복귀설, 크리스 에반스 “뭔 소리야?”(종합)[해외이슈]
크리스 에반스 ‘캡틴 아메리카’ 복귀, “로다주처럼 조연으로 출연할 듯”[해외이슈]
英 유명 모델 스텔라 테넌트, 뒤늦게 밝혀진 사인은 극단적 선택 [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