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에이미, 강제출국·입국 의상이…노린 거야?
유재석, 직장 잃은 개그맨과 눈맞춤…뭉클
공서영 "선수들 대시多, 두 명은…" 헉
쯔양 "돌아오래서 복귀…또 은퇴하라고?"
최소미, 입은 듯 안 입은 듯 아찔 하의실종
'치마 너무 짧네'…치어리더, 아찔 스쿨룩
"이동국 딸, 울며 동생들 없으면 좋겠다고" 왜
변정수 "대중목욕탕 못 가…알몸 찍더라"
.
업텐션 비토, 코로나19 확진 판정→아티스트·스태프 검사…가요계 '비상' [종합]
20-11-30 15:1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보이그룹 업텐션의 멤버 비토(본명 이창현·24)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와 함께 방송에 출연했던 아티스트와 스태프들도 대거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30일 업텐션의 소속사 티오피미디어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업텐션 비토 군이 코로나19 양성 판성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비토 군은 지난 29일 스케줄 종료 후 확진자와 밀접 접촉자임을 통보받아 검사를 받았고, 30일(오늘)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하며 "비토 군과 동선이 겹치거나 접촉이 있었던 소속 아티스트 및 스텝, 직원들은 코로나 검사를 진행하고 있으며, 본사는 보건당국의 방침에 따라 방역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비토가 속한 멤버 업텐션은 28일 MBC '쇼! 음악중심'을 비롯해 29일 SBS '인기가요'까지 다수의 아티스트가 출연하는 음악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바.

이에 '쇼! 음악중심' 측은 "출연자 확진 소식을 들은 두 동선을 파악하고 방역을 진행했다. 스태프들 가운데 밀접 접촉자를 파악한 뒤 검사 진행 및 재택 근무 예정"이라고 밝혔으며, '인기가요' 측도 "확진 소식 접한 후 곧바로 전 출연자, 스태프에게 사실을 알렸고, 현재 CCTV 영상 등을 확보해 모든 동선 및 밀접접촉자 파악 작업 중"이라고 말했다.


두 음악 방송엔 비투비 포유, NCT U, 에스파, 씨엔블루, 악동뮤지션, 우아, 나띠, 노라조, 트레저 등 다수의 아티스트들과 더불어 스태프들까지 동선이 겹치며 가요계 비상이 걸렸다.

이에 생방송을 하루 앞둔 SBS MTV '더쇼' 측은 결방 소식을 전하며 "업텐션 멤버가 코로나 확진을 판정을 받은 사실에 따라, 대부분의 아티스트가 음악방송 동선이 겹친다는 점을 고려하여 아티스트 및 스태프 등 보호 차원에서 12월 1일 생방송 예정이었던 '더쇼'는 결방을 결정하였다"고 밝혔다.



이에 NCT U와 에스파의 소속사인 SM엔터테인먼트와 씨엔블루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마이데일리에 "아티스트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SBS, 제공·SM·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권혜미 기자 emily00a@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공서영 "선수들 대시多, 두 명은…" 헉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걸그룹 클레오 출신 스포츠 아나운서 공서영이 야구 선수들과 연예인들의 대시에 대해 입을 열었다. 20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서 김용만은 공서영이 출연하자 "야구 여신으로 유명했잖아"라고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레이디 가가, 바이든 美대통령 취임식서 국가 열창 “비둘기 브로치로 평화 호소”[해외이슈]
16살 연하에게 차인 벤 애플렉, “쓰레기통에 애인 사진 버려” 뒤끝 작렬[해외이슈]
카렌 길런, “‘토르:러브 앤 썬더’서 네뷸라로 복귀해요” 공식발표[해외이슈]
‘배트맨’ 벤 애플렉, 16살 연하 애인과 1년만에 결별 “왜?”[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