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쌍꺼풀 실종' 박유나, 갑자기 작아진 눈
'조금만 오픈'…연우, 수줍게 뚫린 뒤태
함소원, 딸 혜정 생일상 차리다 결국…
"아내랑 연애 전 여친과…" 박세리, 홍성흔 공격
'살랑살랑 여유있게'…박기량, 원톱의 짬바
건물주 된 홍현희 "♥제이쓴과 반반, 공동명의"
강수지, 림프절 마사지 게임에 "완전 저질"
정주리, 비욘세 도전하는 '치명적 형광 뒤태'
.
구관이 명관! 김정은X이유리, 명품 여배우의 저력 [김미리의 솔.까.말]
20-10-31 13:3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구관이 명관, 옛말은 틀리지 않았다. 폭발적인 연기력으로 안방극장을 장악한 김정은과 이유리가 그 대표적인 예.

사실 김정은과 이유리 모두 연기력에 대한 논란, 걱정과는 애초부터 거리가 먼 배우들이다. 당연히 제 몫을 해낼 것이라 많은 이들이 예상했지만, 최근 그녀들의 활약은 기대 그 이상이다.

MBN 월화미니시리즈 ‘나의 위험한 아내’를 통해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복귀한 김정은. 그동안 ‘로코퀸’, ‘멜로퀸’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 온 김정은은 ‘나의 위험한 아내’의 심재경 역을 통해 달콤과 살벌을 오가는 매력을 발산 중이다. 감정 연기는 물론 액션 연기까지 ‘역시 김정은’이라는 찬사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원작이 있음에도, 원작에서 김정은 역할을 연기했던 기무라 요시노가 더할 나위 없는 연기를 선보였음에도 김정은만의 심재경으로 드라마의 재미를 한껏 높이고 있는데, 3년의 공백이 무색하게, 결혼 후 처음으로 ‘아내’라는 타이틀을 연기한 것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나의 위험한 아내’ 시청자들의 마음을 쥐락펴락하고 있다. 납치 자작극이라는 설정, 다소 공감하지 못할 수도 있는 심재경의 생각이나 행동들은 김정은의 찰떡같은 연기력 덕분에 자연스레 다가왔다.






이유리는 최근 종영한 채널A 금토드라마 ‘거짓말의 거짓말’이 성공리에 종영할 수 있도록 만든 일등공신. ‘거짓말의 거짓말’은 채널A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하며 채널A 드라마 역사에 한 획을 그은 작품이다.

‘거짓말의 거짓말’에서 이유리는 지은수 역을 맡아 농도 짙은 연기를 선보였다. 딸을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모성애부터 시어머니 김호란(이일화)과의 극한 대립까지, 폭넓은 감정과 상황들을 명품 연기력으로 소화해내며 드라마의 몰입도를 극한으로 끌어올렸다. 별다른 대사 없이, 눈빛만으로도 많은 것들을 전달하던 그의 모습은, 노련한 배우가 한마디 말보다 한 번의 눈빛만으로도 얼마나 많은 것을 이야기할 수 있는지 느끼게 했다.






이렇듯 두 사람은 안방극장에 관록 넘치는 베테랑 연기자의 품격을 보여주는 중. 최근 수많은 청춘스타들을 내세운 드라마들과 비교해도 손색없을 정도로, 혹은 그 이상으로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다. 하지만 젊은 남녀배우를 주연으로 한 드라마가 대부분인 것이 사실. 앞으로는 오감을 만족시키는 이유리와 김정은 같은 배우들이 설 자리가 더욱 많은 드라마들이 제작되길 기대해본다.

[사진 = 마이데일리 사진DB, MBN ‘나의 위험한 아내’·채널A ‘거짓말의 거짓말’ 홈페이지]
김미리 기자 km8@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함소원, 딸 혜정 생일상 차리다 결국…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함소원이 딸 혜정을 위해 요리를 했다. 1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식사를 준비했다. 이날 함소원은 딸 혜정을 생일을 맞이해 직접 수수팥떡 만들기에 나섰고, 그는 "내가 처녀 때도 안 해...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