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금수저' 조현 "아이돌이 취미냐고?" 해명
'볼수록 아찔'…치어리더, 쭉 찢어진 상의
결벽증 아내, 부부관계 전 요구한 황당 조건
최환희 "母 최진실 기일되면…" 짠하네
황승언, 살짝 드러낸 복근 '은근 섹시'
'매끈 라인'…현아, 우뚝 솟은 쇄골뼈
'낮과 밤' 설현, 몰입도 깨는 연기…"실망"
레이디스코드 소정 "사고 후 내가 웃어도 될까…"
.
이적 후 원 없이 던지는 이승진, 두산 최고 '믿을맨' 등극 [MD이슈]
20-10-28 10:52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이후광 기자] 만일 이승진이 뒷문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까. 두산 입장에서는 상상도 하기 싫은 가정이다. 이승진은 지금 김태형 감독이 위기의 순간 믿고 내보낼 수 있는 최고의 카드다.

지난 27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화와의 시즌 마지막 맞대결(16차전). 호투하던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3-0으로 앞선 7회 2사 후 브랜든 반즈에게 내야안타를 허용했다. 투구수는 100개를 넘어 106개에 달한 상황. 김태형 감독은 추격의 불씨를 잠재우기 위해 다음투수로 이승진을 택했다.

이승진은 감독의 믿음에 100% 부응했다. 송광민을 헛스윙 삼진으로 잡고 이닝을 끝낸 뒤 8회 2사까지 1이닝 2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시즌 5번째 홀드를 챙겼다.

이승진은 지난 5월 29일 트레이드를 통해 SK에서 두산으로 둥지를 옮겼다. 처음에는 2군에서 선발 수업을 받으며 당시 부상이었던 크리스 플렉센의 대체 선발로 기회를 얻었지만, 플렉센의 복귀와 함께 필승조로 보직을 바꿔 정착에 성공했다.

이승진의 최대 강점은 최고 구속 150km에 달하는 직구. 경기 후반부 포수 미트에 꽂히는 구위와 무브먼트가 경쟁력을 발휘한다. 2015년 김태형 감독 부임 후 줄곧 파이어볼러를 향한 갈증이 컸던 두산이기에 이승진의 빠른 공이 더욱 반갑다. 두산 뒷문은 이승진을 비롯해 홍건희, 이영하 등이 합류하며 이른바 강속구 부대로 환골탈태했다.


이승진은 정착을 넘어 두산 불펜에서 대체 불가한 존재가 됐다. 1승이 절실한 상황에서 홀드, 세이브 요건은 상관없다. 선발투수가 최소 5~6이닝을 책임지고 리드 상황이 만들어지면 이를 지키기 위해 주저 없이 이승진 카드를 꺼내든다. 이닝 제한도 없다. 전날까지 10월 13경기 중 약 절반인 6경기서 1이닝 이상을 맡았고, 3연투도 두 차례나 있었다.

이제 이승진의 시선은 생애 첫 포스트시즌 등판으로 향한다. 데뷔 시즌이었던 2018시즌 SK 와이번스 한국시리즈 엔트리에 포함돼 우승을 맛봤지만, 경기는 출전하지 못했다. 가을야구라는 더 큰 무대서도 지금의 강속구와 담대함을 뽐내야 한다.

김태형 감독은 이승진의 이름이 나올 때마다 흐뭇함과 고마움을 감추지 못한다. 최근 한 인터뷰에서 “이승진을 영입하지 않았다면 마운드가 전반적으로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고 마음을 표현했다.

이승진 역시 지금의 보직과 위상이 마음에 든다. 일각에서 혹사 논란도 제기되지만 그는 “난 원래 회복력이 좋은 투수”라고 웃으며 “감독님의 믿음에 보답하기 위해 더욱 공격적인 투수가 되겠다”고 다짐했다.

트레이드로 야구인생의 터닝 포인트를 마련한 이승진이다. 이젠 이적생이 아닌 두산 최고의 ‘믿을맨’으로 불려도 좋을 듯 하다.

[이승진. 사진 = 마이데일리 DB]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결벽증아내, 부부관계 전 요구한 황당조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방송인 추천이 아내 주은실의 결벽증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방송된 채널A, SKY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의 '속터뷰'에는 방송인 추천과 그의 아내 주은실이 출연했다. '속터뷰' 의뢰인인 추천은 "우리 아내는 부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조지 클루니, 쌍둥이 임신 소식에 충격 “뭐? 두 명이라고?”[해외이슈]
‘블랙팬서’ 채드윅 보스만 오늘 생일 “왕이시여, 편히 쉬소서…끝없는 추모 물결”[해외이슈]
‘어벤져스:엔드게임’ 감독, “스트리밍이 영화의 미래다”[해외이슈]
리한나, 마블 ‘블랙팬서2’ 출연…“가짜뉴스입니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