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논란 후 입단속 시도? 찬열 추가폭로 등장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함소원, 회사 차렸다? "직원은 두 명"
.
5위 싸움 불지핀 터커 "브룩스 안타깝다, 똘똘 뭉치는 계기"[MD인터뷰]
20-09-30 00:0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고척돔 김진성 기자]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됐다."

KIA 타이거즈 외국인타자 프레스턴 터커가 맹타를 휘둘렀다. 29일 고척 키움전서 2번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4안타 2타점 2득점으로 맹활약했다. 터커 덕분에 KIA는 10-6으로 승리, 2연승하며 5위 두산 베어스에 1경기 차 추격을 이어갔다.

터커는 "전체적으로 긴 경기를 했는데 많은 점수를 냈다. 좋은 팀을 상대로 이겨서 기분이 좋다"라고 했다. 올 시즌 작년보다 누적 스탯이 좋다는 지적에 "작년에는 리그 적응에 집중했다. 올해는 역할이 바뀌었다. 홈런을 많이 치고 타점을 올리는데 집중한다. 작년에 비해 올 시즌 팀에서 이런 걸 더 원한다"라고 했다.

1개의 홈런만 더하면 30홈런을 달성한다. 터커는 "30홈런보다 주자가 나간 상황서 강한 타구를 날려 주자를 홈으로 불러들이는 것이 중요하다. 또한, 강한 타구를 날려 홈런을 만드는데 집중한다. 30홈런 자체에 집중하지 않는다. 매 타석 강한 타구 생산에 치중한다"라고 했다.

5위 다툼에 대해 언급했다. 마침 두산과 주말 원정 3연전을 갖는다. 터커는 "두산과의 다음 시리즈가 중요하다. 우선 키움과의 두 경기에 집중하겠다. 그러다 보면 경쟁력 있는 5위 싸움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KIA 젊은 선수들의 가능성에 기대했다. 터커는 "우리 선수들이 잘해주고 있지만, 아직도 더 발전할 여지가 많다. 남은 시즌에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주면 충분히 포스트시즌에 갈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라고 했다.

KIA 선수들은 가족의 교통사고로 미국으로 돌아간 에이스 애런 브룩스와 마음만큼은 함께한다. 덕아웃에 애런 브룩스 유니폼을 걸어뒀다. 모자에는 브룩스의 아들 이름을 새겼다. 터커는 "안타깝다. 브룩스가 등판할 때 이기는 경기가 많았지만, 어린 투수들이 잘 던지길 바란다. 타자들도 집중해서 브룩스 부재가 표시 나지 않게 노력하고 있다"라고 했다.

브룩스가 없어서 오히려 투타에서 응집력을 발휘한다. 5위 싸움의 또 다른 동력이다. 터커는 "똘똘 뭉치는 계기가 됐다. 앞으로 모든 경기를 이길 수 없겠지만, 이길 수 있는 경기를 이기면 좋은 시즌을 보낼 것이다"라고 했다.

[터커. 사진 = 고척돔 곽경훈 기자 kphoto@mydaily.co.kr]
고척돔=김진성 기자 kkomag@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마이데일리 = 권혜미 기자] 사생활 논란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보이그룹 엑소 멤버 찬열(본명 박찬열·28)의 추가 폭로가 등장했다. 29일 찬열의 지인이라고 말하며 자신의 실명까지 밝힌 A씨는 SNS를 통해 찬열에 대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그는 "...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