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故 구하라 자택 금고 절도사건 후 친오빠의 토로
최철호, 폭행사건 그 후…"택배 일용직으로 일해"
양준혁 아내 "취집? 몰랐는데…" 충격적인 진실
신재은, 넘치기 직전 볼륨 '아슬아슬하네'
'가슴 더듬더듬'…치어리더, 셀프 나쁜 손 작렬
'이런 모습 처음이야'…서예지, 글래머 자태
이효리·이상순, 딩가딩가 챌린지…'애정 뚝뚝'
'수염·헤어 자연인st'…김기범, 파격 비주얼
.
믿었던 필승조 붕괴…두산 치고 올라가기 힘드네 [MD포커스]
20-09-27 17:20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잠실 이후광 기자] 이날은 믿었던 필승조가 무너졌다. 좀처럼 치고 올라가기가 힘든 두산이다.

두산은 시즌 막바지 반등을 기원하는 마음에서 새로운 팀 세리머니를 만들었다. 안타를 치면 손가락 하나를 들어 보이는 이른바 ‘한발 세리머니’로, 두산 관계자에 따르면 주장 오재일을 중심으로 선수단이 자발적으로 ‘아직 한 발이 남았다’, ‘시즌이 끝나지 않았다’는 의미를 담았다.

27일 키움과의 더블헤더 1차전에 앞서 만난 김 감독도 세리머니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 감독은 “안타를 하나만 치면 된다는 건가”라고 농담하면서도 “우리는 계속해서 이기는 경기를 많이 해야 한다. 이럴 때 제일 힘든 건 선수들 본인일
텐데…”라고 대견해했다.

전날 키움전 귀중한 1승으로 공동 3위와의 승차를 3경기로 좁힌 상황. 이날도 한발 세리머니의 효과가 나오는 듯 했다.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초반 김하성의 2점홈런에도 7이닝 6피안타(1피홈런) 무사사구 7탈삼진 2실점의 호투를 펼쳤고, 타선도 0-2로 뒤진 7회 1사 1, 2루서 대타 박건우의 적시타와 정수빈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만들었다. 한창 좋았을 때의 뒷심을 발휘하는 모습이었다.

그러나 이날은 믿었던 필승조가 삐걱거렸다. 9월 불펜 평균자책점 전체 1위(2.71)의 두산 불펜이었기에 대량실점이 더욱 아쉽게 느껴졌다.

8회 선두 이현승이 박준태에게 안타를 맞은 게 화근이었다. 이어 올라온 이승진이 김혜성의 희생번트로 아웃카운트 1개를 늘렸지만, 서건창-이정후(2루타)에게 연달아 적시타를 허용하고 고개를 숙였다.

바통을 이어받은 김강률도 쓴맛을 봤다. 김하성의 볼넷에 이어 에디슨 러셀을 삼진 처리한 뒤 루키 변상권에게 우월 쐐기 스리런포를 헌납했다. 변상권의 데뷔 첫 홈런이었다.

두산은 이날 키움에 3-7로 패하며 상위 팀과의 격차를 좁히지 못했다. 9월 8일 잠실 KT전을 끝으로 연승이 없다. 아직 한 발이 남았다고는 하나 시즌 종료가 얼마 남지 않았다. 남은 한 발이 있다면 하루 빨리 그걸 꺼내보여야 하는 두산이다.

[이승진. 사진 = 잠실 유진형 기자 zolong@mydaily.co.kr] 잠실 = 이후광 기자 backlight@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양준혁에 취집? 몰랐는데…" 충격 진실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 양준혁의 그녀 박현선이 등장했다. 22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SBS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선 양준혁의 예비신부 박현선이 출연했다. 이날 박현선은 양준혁과 결혼 발표 당시 반응들을 언...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매튜 맥커너히 “15살 때 협박받고 성관계, 18살땐 남자에게 성추행 당해”[해외이슈]
‘배트맨’ 로버트 패틴슨, 6살 연하 수키 워터하우스와 결혼설 “뗄 수 없는 사랑”[해외이슈]
‘위치스’ 앤 해서웨이, 조커같이 찢어진 얼굴 흉터 충격…삭발까지 파격 영상[해외이슈]
데이비드 베컴, 10살 딸과 입술키스 논란…“자연스럽다” VS “불편하다”[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