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chinataiwanjapan
 
로그인 회원가입 facebook youtube
센 수준을 넘어 무서운 이효리 포스 '헉'
김지우, 감량 후 자신감 폭발 '과감 포즈'
전지현, 현금 매입한 340억 건물 현 시세 '깜짝'
찬열 충격적 추가 폭로 "입단속부터…"
서동주 "엄마 편 들었더니 서세원과…"
쮸리, 아찔 코스튬 "체포 당할 사람?"
이런 말도 해? 유재석, 장어 권하자…
"고유진, 데이트에 다른 사람 데려와" 폭로
.
강성범 "도박? 행사하러 간 것, 속에서 열불이 난다…권상우는 무슨 죄" 거듭 반박 [종합]
20-09-22 08:14
프린트 메일 글씨크게 글씨작게 facebook twitter google cyworld band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제기한 원정 도박 의혹에 대해 개그맨 강성범이 재차 반박했다.

강성범은 21일 오후 TBS FM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에 출연해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앞서 김 씨가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에 사진과 함께 "필리핀 카지노에서 사회를 보고 있는 강성범이다. 얼마나 안면이 있으면 이렇게 사회를 보겠나"라며 원정 도박 의혹을 주장했는데, 강성범이 이날 라디오에서 "필리핀을 굉장히 자주 갔다. 거기 한인 지인 분들이 많다. 그래서 행사를 많이 잡아주셨다. 그때 돈은 됐고, 여행을 시켜달라 했다. 복합 리조트가 있다. 그 아래가 다 카지노다. 가운데 무대도 있다. 현지 가수 분들이 공연도 하고, 맥주도 먹고, 그래서 관광객들이 많이 볼 수 밖에 없다. 사진도 많이 찍었다"고 관련 의혹을 일축했다.

특히 강성범은 김 씨의 유튜브 방송에서 함께 이름이 거론된 배우 권상우에 대해서도 "그분은 무슨 죄냐"며 "다른 사람 이야기들도 쭉 하고 있는데 날벼락 맞은 것"이라고 안타까워했다.

강성범의 이야기를 듣던 DJ 주진우도 "(강성범은) 현행법에 저촉될 부분이 하나도 없고, 마약과 거리가 먼 사람이다. 술 한잔만 마셔도 대리운전 불렀던 사람이다. 원정으로 밥 사고, 원정 낚시는 갔으나 원정 도박은 아니"라며 항변했다.

강성범은 "하고 싶은 말도 많고, 반박도 하고 싶고, 속에서 열불도 난다"면서도 "결과는 저한테 나쁠 게 없다고 생각한다. 한 방향 보고 가기로 마음 먹었으니까, 더 좋은 계기가 됐다"며 해명 방송을 마무리했다.


강성범은 같은 날 마이데일리와의 통화에서도 "필리핀에 한인들을 많이 알아서 행사를 가는데, 가면 숙소 밑에 카지노가 있고 무대가 있다. 거기 가면 한국 관광객이 70%다. 그곳에서 집사람이 2만 원, 3만 원을 주면 사람들과 어울리고 인사를 하면서 놀았던 것이다. 그걸 가지고 카지노 VIP라는 이야기를 했더라. 몰아가는 것이 무섭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권상우의 소속사 수컴퍼니 역시 15년전 불법 도박을 했다는 김 씨의 주장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부인했다.

[사진 = '아닌 밤중에 주진우입니다' 보이는 라디오, 마이데일리 사진DB]
박윤진 기자 yjpark@mydaily.co.kr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마이데일리 실시간뉴스
전지현이 산 340억 건물 현 시세…깜짝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배우 전지현과 비, 김태희 부부의 부동산 자산이 공개됐다. 30일 밤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연중 라이브'의 '차트를 달리는 여자' 코너에서는 부동산&땅부자 스타 2탄이 방송됐다. 이날 '연중 라이브'가 공개한 부...
종합
연예
스포츠
 
포토에세이
더보기
더보기
해외이슈
‘007 노 타임 투 다이’ 개봉 지연, “한달 이자만 11억원”[해외이슈]
졸리 닮은 유부녀 모델, 브래드 피트와 결별 심경고백 “조금만 더 버티자”…침대 셀카사진 공개[해외이슈](종합)
셀레나 고메즈, 구글 CEO에 직격탄 “혐오 광고로 수백만 달러 벌어”[해외이슈]
톰 홀랜드 “‘스파이더맨3’ 각본, 아이패드로 전달받아…스포일러 안하겠다” 약속[해외이슈]
등록번호 : 서울 아00063    등록일 : 2005년 9월 15일    발행일자 : 2004년 11월 29일    발행인 : 여동은    편집인 : 곽명동    청소년 보호 책임자 : 곽명동
마이데일리(주) 서울시 영등포구 여의공원로 101, 7층 (여의도동, CCMM빌딩)    편집국대표전화 : 02-785-2935    전략기획실대표전화 : 02-785-2932